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밀 유출’ 외교부 “책임 통감”…고강도 조직 쇄신 나올까?
입력 2019.05.25 (21:03) 수정 2019.05.25 (21:53)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기밀 유출’ 외교부 “책임 통감”…고강도 조직 쇄신 나올까?
동영상영역 끝
[앵커]

외교부는 충격 속에 '책임을 통감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런데 돌이켜보면, 외교부의 기강해이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끊임없이 크고 작은 사고를 일으키다 이번에 기밀유출 사건까지 터져나온 건데요.

조직 차원의 강도 높은 쇄신이 필요해보입니다.

김민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기밀유출 사건으로 국민들의 신뢰가 무너진 점에 대해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습니다.

외교부의 수장으로서 이번 사건을 매우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는 뜻입니다.

올해 들어 외교부의 기강 해이는 늘 논란이 돼왔습니다.

외교 회담장에 세워진 구겨진 태극기, 발틱을 발칸으로 기재한 영문 보도자료, 해외 공관장들의 연이은 비위 의혹.

하지만 이전 사례와 달리 이번 사건은 차원이 다른 기밀 유출입니다.

유출자가 대사관의 고위 외교관이고, 내용도 3급 비밀로 지정된 정상간 통화내용이라는 점에서 심각한 사안일 수밖에 없습니다.

[조세영/외교부 1차관 : "외교부를 믿고 아껴주신 국민 여러분들의 기대를 저버린 부끄러운 사건입니다."]

게다가 장관 스스로 정보 유출 의도가 있었다고 판단할만큼, 단순한 '실수'로 치부할 수 없는 사안인데다, 상대 국가와의 관계에서도 신뢰를 떨어뜨릴 수 있어 외교부의 충격은 큽니다.

강 장관도 기강 해이 비판을 의식한 듯 "그간 외교부의 크고작은 사고들을 사안의 경중에 따라 대응해 왔지만 이번엔 차원이 다른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외교부장관으로서 용납이 되지 않는다" 고 밝혔습니다.

외교부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외교기밀 관리 등 '전반적인 시스템'도 점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개인에 대한 문책을 넘어, 인사와 시스템을 망라한 조직차원의 강도높은 쇄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KBS 뉴스 김민정입니다.
  • ‘기밀 유출’ 외교부 “책임 통감”…고강도 조직 쇄신 나올까?
    • 입력 2019.05.25 (21:03)
    • 수정 2019.05.25 (21:53)
    뉴스 9
‘기밀 유출’ 외교부 “책임 통감”…고강도 조직 쇄신 나올까?
[앵커]

외교부는 충격 속에 '책임을 통감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런데 돌이켜보면, 외교부의 기강해이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끊임없이 크고 작은 사고를 일으키다 이번에 기밀유출 사건까지 터져나온 건데요.

조직 차원의 강도 높은 쇄신이 필요해보입니다.

김민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기밀유출 사건으로 국민들의 신뢰가 무너진 점에 대해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습니다.

외교부의 수장으로서 이번 사건을 매우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는 뜻입니다.

올해 들어 외교부의 기강 해이는 늘 논란이 돼왔습니다.

외교 회담장에 세워진 구겨진 태극기, 발틱을 발칸으로 기재한 영문 보도자료, 해외 공관장들의 연이은 비위 의혹.

하지만 이전 사례와 달리 이번 사건은 차원이 다른 기밀 유출입니다.

유출자가 대사관의 고위 외교관이고, 내용도 3급 비밀로 지정된 정상간 통화내용이라는 점에서 심각한 사안일 수밖에 없습니다.

[조세영/외교부 1차관 : "외교부를 믿고 아껴주신 국민 여러분들의 기대를 저버린 부끄러운 사건입니다."]

게다가 장관 스스로 정보 유출 의도가 있었다고 판단할만큼, 단순한 '실수'로 치부할 수 없는 사안인데다, 상대 국가와의 관계에서도 신뢰를 떨어뜨릴 수 있어 외교부의 충격은 큽니다.

강 장관도 기강 해이 비판을 의식한 듯 "그간 외교부의 크고작은 사고들을 사안의 경중에 따라 대응해 왔지만 이번엔 차원이 다른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외교부장관으로서 용납이 되지 않는다" 고 밝혔습니다.

외교부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외교기밀 관리 등 '전반적인 시스템'도 점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개인에 대한 문책을 넘어, 인사와 시스템을 망라한 조직차원의 강도높은 쇄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KBS 뉴스 김민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