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봉준호 감독 ‘기생충’, 칸 황금종려상…한국 영화 최초
입력 2019.05.26 (11:59) 수정 2019.05.26 (12:10)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봉준호 감독 ‘기생충’, 칸 황금종려상…한국 영화 최초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요일 아침 날아온 기쁜 소식입니다.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조금 전 폐막한 제72회 칸국제영화제에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받았습니다.

한국영화 사상 처음 있는 쾌거입니다.

칸 현지에서 송형국 기자가 전해왔습니다.

[리포트]

제72회 칸국제영화제 심사위원장이 영화 '기생충'을 호명합니다.

봉준호 감독은 한국 영화 사상 최초로 세계 최고 권위를 인정받는 칸영화제에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거머쥐었습니다.

봉준호 감독은 함께 자리한 송강호 배우와 제작사 관계자들을 모두 시상대에 오르도록 한 뒤 배우들에게 공을 돌렸습니다.

[봉준호/기생충 감독 : "12살의 나이에 영화감독이 되기로 마음먹었던 영화광이었습니다. 이 트로피를 손에 만지게 될 날이 올 줄은 상상도 못했습니다. 메씨 보끄!"]

한국영화가 칸영화제에서 본상을 받은 것은 2002년 임권택 감독의 취화선이 감독상을 받은 이후 6번째, 황금종려상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한국 영화의 역사를 새로 쓴 순간입니다.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은 명실공히 세계 최고 권위의 영화제에서 그해 가장 뛰어난 작품에 주는 영예입니다.

'기생충'은 지난 22일 칸영화제 공식상영 후 현지 언론과 영화 관계자들로부터 연출과 연기, 이야기 등 영화를 이루는 모든 요소가 뛰어나다는 평가를 들으며 수상에 대한 기대를 높였습니다.

영화 '기생충'의 황금종려상 수상으로 봉준호 감독이 세계적인 거장으로 우뚝 서게 된 것은 물론 한국영화의 국제적 위상 또한 훌쩍 격상됐습니다.

프랑스 칸에서 KBS 뉴스 송형국입니다.
  • 봉준호 감독 ‘기생충’, 칸 황금종려상…한국 영화 최초
    • 입력 2019.05.26 (11:59)
    • 수정 2019.05.26 (12:10)
    뉴스 12
봉준호 감독 ‘기생충’, 칸 황금종려상…한국 영화 최초
[앵커]

일요일 아침 날아온 기쁜 소식입니다.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조금 전 폐막한 제72회 칸국제영화제에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받았습니다.

한국영화 사상 처음 있는 쾌거입니다.

칸 현지에서 송형국 기자가 전해왔습니다.

[리포트]

제72회 칸국제영화제 심사위원장이 영화 '기생충'을 호명합니다.

봉준호 감독은 한국 영화 사상 최초로 세계 최고 권위를 인정받는 칸영화제에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거머쥐었습니다.

봉준호 감독은 함께 자리한 송강호 배우와 제작사 관계자들을 모두 시상대에 오르도록 한 뒤 배우들에게 공을 돌렸습니다.

[봉준호/기생충 감독 : "12살의 나이에 영화감독이 되기로 마음먹었던 영화광이었습니다. 이 트로피를 손에 만지게 될 날이 올 줄은 상상도 못했습니다. 메씨 보끄!"]

한국영화가 칸영화제에서 본상을 받은 것은 2002년 임권택 감독의 취화선이 감독상을 받은 이후 6번째, 황금종려상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한국 영화의 역사를 새로 쓴 순간입니다.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은 명실공히 세계 최고 권위의 영화제에서 그해 가장 뛰어난 작품에 주는 영예입니다.

'기생충'은 지난 22일 칸영화제 공식상영 후 현지 언론과 영화 관계자들로부터 연출과 연기, 이야기 등 영화를 이루는 모든 요소가 뛰어나다는 평가를 들으며 수상에 대한 기대를 높였습니다.

영화 '기생충'의 황금종려상 수상으로 봉준호 감독이 세계적인 거장으로 우뚝 서게 된 것은 물론 한국영화의 국제적 위상 또한 훌쩍 격상됐습니다.

프랑스 칸에서 KBS 뉴스 송형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