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키움·토스’ 제3 인터넷은행 예비인가 둘 다 탈락
입력 2019.05.26 (17:44) 수정 2019.05.26 (19:00) 경제
‘키움·토스’ 제3 인터넷은행 예비인가 둘 다 탈락
키움뱅크와 토스뱅크가 제3 인터넷전문은행 선정 심사에서 모두 탈락했습니다.

금융위원회는 오늘(26일) 오후 4시 전체회의를 열고 '키움뱅크 컨소시엄'과 '토스뱅크 컨소시엄'에 대해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를 불허했다고 밝혔습니다. 외부평가위원회의 사업계획 혁신성과 안정성 등에 대한 평가 의견과 금융감독원의 심사결과 등을 감안해 판단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키움뱅크의 경우 사업 계획의 혁신성과 실현 가능성 측면에서 미흡하다는 평가를 받았고, 토스뱅크는 지배주주의 출자능력과 자금조달능력 측면에서 미흡했다고 금융위는 설명했습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평가위원회와 금융감독원 심사 결과를 오전에 듣고 상당히 당혹스러웠다"며, "정부의 의지에도 불구하고 안 된 것을 보면 혁신성과 출자 능력 등이 상당히 미흡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금융·법률·소비자·핀테크(금융기술)·회계·정보기술(IT)보안·리스크관리 등 분야별 전문가 7인으로 구성된 외부평가위원회는 후보 업체들이 제출한 기본 자료와 금감원의 사전심사 결과, 업체 프레젠테이션 등을 토대로 2박 3일 동안 합숙심사를 하면서 점수를 매겼습니다.

금융위는 올해 3분기나 4분기 중 인터넷은행 예비인가를 재추진할 계획입니다.



  • ‘키움·토스’ 제3 인터넷은행 예비인가 둘 다 탈락
    • 입력 2019.05.26 (17:44)
    • 수정 2019.05.26 (19:00)
    경제
‘키움·토스’ 제3 인터넷은행 예비인가 둘 다 탈락
키움뱅크와 토스뱅크가 제3 인터넷전문은행 선정 심사에서 모두 탈락했습니다.

금융위원회는 오늘(26일) 오후 4시 전체회의를 열고 '키움뱅크 컨소시엄'과 '토스뱅크 컨소시엄'에 대해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를 불허했다고 밝혔습니다. 외부평가위원회의 사업계획 혁신성과 안정성 등에 대한 평가 의견과 금융감독원의 심사결과 등을 감안해 판단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키움뱅크의 경우 사업 계획의 혁신성과 실현 가능성 측면에서 미흡하다는 평가를 받았고, 토스뱅크는 지배주주의 출자능력과 자금조달능력 측면에서 미흡했다고 금융위는 설명했습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평가위원회와 금융감독원 심사 결과를 오전에 듣고 상당히 당혹스러웠다"며, "정부의 의지에도 불구하고 안 된 것을 보면 혁신성과 출자 능력 등이 상당히 미흡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금융·법률·소비자·핀테크(금융기술)·회계·정보기술(IT)보안·리스크관리 등 분야별 전문가 7인으로 구성된 외부평가위원회는 후보 업체들이 제출한 기본 자료와 금감원의 사전심사 결과, 업체 프레젠테이션 등을 토대로 2박 3일 동안 합숙심사를 하면서 점수를 매겼습니다.

금융위는 올해 3분기나 4분기 중 인터넷은행 예비인가를 재추진할 계획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