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소설가 한강, 100년 뒤 출간 원고 전달…“삶과 죽음 사유”
입력 2019.05.26 (21:24) 수정 2019.05.26 (21:50)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소설가 한강, 100년 뒤 출간 원고 전달…“삶과 죽음 사유”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여러분은 100년 뒤에 출간될 소설을 지금 쓴다면 어떤 이야기를 쓰시겠습니까?

소설가 한강 씨가 노르웨이의 미래도서관 프로젝트 작가로 선정돼, 100년 뒤에 세상에 나올 소설을 전달했습니다.

오슬로에서 유광석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가문비 나무가 울창한 숲 길로 한 무리의 사람들이 걸어갑니다.

맨 앞에서 흰 천을 끌며 인도하는 사람은 소설가 한강 씨, 맨부커 인터내셔널상을 비롯해 수많은 작품상을 받은 한강 씨가, 최근 집필을 마친 작품의 제목을 발표합니다.

하지만 이 작품은 바로 출간되지 않습니다.

이른바 '미래도서관' 프로젝트, 해마다 한 명씩 세계 저명 작가들의 원고를 받아 보관한 뒤, 프로젝트가 처음 시작된 2014년으로부터 100년 뒤인 2114년에 종이책으로 출간하는 사업입니다.

한강 씨가 다섯번째 작가, 아시아 작가로는 처음으로 선정돼 원고를 전달했습니다.

[케이티 패터슨/'미래도서관' 기획자 : "제 생각에 그녀는 인류에 대해 명확하고 아름답게 이야기합니다. 실존, 존재, 아름다움, 상실과 슬픔에 대해 얘기합니다."]

지금 살아있는 사람들은 거의 모두 사라질 100년 뒤의 세계...

[한강/소설가 : "죽을 수 밖에 없는 인간의 운명이라든지, 시간이라든지, 우리의 수명이 얼마나 짧은 것인지, 모든 불확실성을 생각할 수밖에 없었고.."]

책에 쓰일 종이는 새로 심은 나무 천 그루로 만듭니다.

한강 씨의 작품은 오로지 작가만 그 내용을 안 채 100년 동안 비밀에 부쳐지게 됐습니다.

한 세기 뒤 미래 독자들은 이 작품을 읽으며 무슨 생각에 잠길까요?

오슬로에서 KBS 뉴스 유광석입니다.
  • 소설가 한강, 100년 뒤 출간 원고 전달…“삶과 죽음 사유”
    • 입력 2019.05.26 (21:24)
    • 수정 2019.05.26 (21:50)
    뉴스 9
소설가 한강, 100년 뒤 출간 원고 전달…“삶과 죽음 사유”
[앵커]

여러분은 100년 뒤에 출간될 소설을 지금 쓴다면 어떤 이야기를 쓰시겠습니까?

소설가 한강 씨가 노르웨이의 미래도서관 프로젝트 작가로 선정돼, 100년 뒤에 세상에 나올 소설을 전달했습니다.

오슬로에서 유광석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가문비 나무가 울창한 숲 길로 한 무리의 사람들이 걸어갑니다.

맨 앞에서 흰 천을 끌며 인도하는 사람은 소설가 한강 씨, 맨부커 인터내셔널상을 비롯해 수많은 작품상을 받은 한강 씨가, 최근 집필을 마친 작품의 제목을 발표합니다.

하지만 이 작품은 바로 출간되지 않습니다.

이른바 '미래도서관' 프로젝트, 해마다 한 명씩 세계 저명 작가들의 원고를 받아 보관한 뒤, 프로젝트가 처음 시작된 2014년으로부터 100년 뒤인 2114년에 종이책으로 출간하는 사업입니다.

한강 씨가 다섯번째 작가, 아시아 작가로는 처음으로 선정돼 원고를 전달했습니다.

[케이티 패터슨/'미래도서관' 기획자 : "제 생각에 그녀는 인류에 대해 명확하고 아름답게 이야기합니다. 실존, 존재, 아름다움, 상실과 슬픔에 대해 얘기합니다."]

지금 살아있는 사람들은 거의 모두 사라질 100년 뒤의 세계...

[한강/소설가 : "죽을 수 밖에 없는 인간의 운명이라든지, 시간이라든지, 우리의 수명이 얼마나 짧은 것인지, 모든 불확실성을 생각할 수밖에 없었고.."]

책에 쓰일 종이는 새로 심은 나무 천 그루로 만듭니다.

한강 씨의 작품은 오로지 작가만 그 내용을 안 채 100년 동안 비밀에 부쳐지게 됐습니다.

한 세기 뒤 미래 독자들은 이 작품을 읽으며 무슨 생각에 잠길까요?

오슬로에서 KBS 뉴스 유광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