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앵커의 눈] 文 대통령 ‘기밀유출’ 사과, 한국당엔 “공익제보 두둔 유감”
입력 2019.05.29 (21:05) 수정 2019.05.29 (22:0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앵커의 눈] 文 대통령 ‘기밀유출’ 사과, 한국당엔 “공익제보 두둔 유감”
동영상영역 끝
[앵커]

대통령이 손편지 한 통을 읽고 있습니다.

이 편지는 리비아에서 피랍됐다가 315일 만에 석방된 주 모 씨 딸이 대통령에 보낸 감사의 편지입니다.

"300여 일의 고통과 충격 속에서 우리 가족을 해방시켜주신 이 감사함을, 이 벅참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우리 정부와 특히 외교부 직원들에게 감사하다는 절절한 내용이 담겼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 편지를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외교부 직원들에게 직접 읽어줬습니다.

바로 이런 일이 외교부가 할일이다, 라며 격려와 질책을 함께 보냈습니다.

네, 문 대통령은 오늘(29일) 외교부의 기밀 유출 사건에 대해 국민들에게 직접 사과했습니다.

자유한국당에 대해선 작심 발언을 쏟아냈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을지태극연습 훈련 상황을 점검한 국무회의.

문 대통령의 작심 발언은 약 3초간 침묵 뒤에 나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최선을 다해주기 바랍니다. 외교부 기밀 유출 사건에 대해서 한 말씀 드리겠습니다."]

문 대통령은 외교 기밀인 한미 정상 통화 내용까지 유출하고 정쟁의 소재로 이용하고 있다며 자유한국당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국민의 알권리라거나 공익 제보라는 식으로 두둔하고 비호하는 정당의 행태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합니다."]

당리 당략을 국익과 국가 안보에 앞세우는 정치 말고, '기본'과 '상식'을 지켜달라는 표현까지 썼는데, 기밀을 유출한 강효상 의원은 물론 자유한국당 지도부 전체를 겨냥한 발언입니다.

보수 진영에서도 기밀 유출이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나오는 등 비판 여론이 높다는 점에서 원칙적 대응으로 야당을 압박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사건을 공직 기강을 바로 세우는 계기로 삼겠다며 국민들에게 직접 사과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공직자의 기밀 유출에 대해 국민들께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그러나 청와대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조윤제 주미 대사 책임론에 대해선 선을 그었습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들에 대한 문책은 본질을 벗어나는 주장이라며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앵커의 눈] 文 대통령 ‘기밀유출’ 사과, 한국당엔 “공익제보 두둔 유감”
    • 입력 2019.05.29 (21:05)
    • 수정 2019.05.29 (22:01)
    뉴스 9
[앵커의 눈] 文 대통령 ‘기밀유출’ 사과, 한국당엔 “공익제보 두둔 유감”
[앵커]

대통령이 손편지 한 통을 읽고 있습니다.

이 편지는 리비아에서 피랍됐다가 315일 만에 석방된 주 모 씨 딸이 대통령에 보낸 감사의 편지입니다.

"300여 일의 고통과 충격 속에서 우리 가족을 해방시켜주신 이 감사함을, 이 벅참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우리 정부와 특히 외교부 직원들에게 감사하다는 절절한 내용이 담겼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 편지를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외교부 직원들에게 직접 읽어줬습니다.

바로 이런 일이 외교부가 할일이다, 라며 격려와 질책을 함께 보냈습니다.

네, 문 대통령은 오늘(29일) 외교부의 기밀 유출 사건에 대해 국민들에게 직접 사과했습니다.

자유한국당에 대해선 작심 발언을 쏟아냈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을지태극연습 훈련 상황을 점검한 국무회의.

문 대통령의 작심 발언은 약 3초간 침묵 뒤에 나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최선을 다해주기 바랍니다. 외교부 기밀 유출 사건에 대해서 한 말씀 드리겠습니다."]

문 대통령은 외교 기밀인 한미 정상 통화 내용까지 유출하고 정쟁의 소재로 이용하고 있다며 자유한국당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국민의 알권리라거나 공익 제보라는 식으로 두둔하고 비호하는 정당의 행태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합니다."]

당리 당략을 국익과 국가 안보에 앞세우는 정치 말고, '기본'과 '상식'을 지켜달라는 표현까지 썼는데, 기밀을 유출한 강효상 의원은 물론 자유한국당 지도부 전체를 겨냥한 발언입니다.

보수 진영에서도 기밀 유출이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나오는 등 비판 여론이 높다는 점에서 원칙적 대응으로 야당을 압박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사건을 공직 기강을 바로 세우는 계기로 삼겠다며 국민들에게 직접 사과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공직자의 기밀 유출에 대해 국민들께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그러나 청와대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조윤제 주미 대사 책임론에 대해선 선을 그었습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들에 대한 문책은 본질을 벗어나는 주장이라며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