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한국인 탑승 헝가리 유람선 침몰
침몰 유람선 사진 공개…다뉴브강 수중 상황은?
입력 2019.06.01 (21:01) 수정 2019.06.02 (09:44)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침몰 유람선 사진 공개…다뉴브강 수중 상황은?
동영상영역 끝
[앵커]

헝가리 유람선 사고가 난 지 사흘째입니다.

지금 현지는 오후 2시쯤이기 때문에 ​수색 작업이 한창일 시간입니다.

그러나 수중 수색은 아직 본격적으로 시작되지 못하고 있는데요,

잠수가 불가능할 정도로 수중 상황이 좋지 않다고 합니다.

침몰한 유람선도 음파탐지 사진으로만 겨우 확인할 수 있는 상태인데요,

오늘(1일) 헝가리구조대가 공개한 침몰 유람선 수중 사진부터 먼저 보시죠.

홍석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헝가리 구조대가 현지 언론을 통해 공개한 침몰 유람선의 모습입니다.

수중을 찍은 초음파 탐지 사진이라 선명하진 않지만, 옆으로 누운채 비교적 선체 모양이 유지돼 있습니다.

침몰 지역 인근이고, 최고 수심은 7.5미터입니다.

[송순근/대령/헝가리 대사관 무관 : "대체적인 윤곽은 보이고 있습니다. 배가 90도 방향으로 기울어져 있습니다."]

헝가리 구조대는 두 차례 수중 수색을 시도했습니다.

몸에 로프를 연결한 채 선체 접근을 시도했지만, 잠수부가 위험에 빠져 중단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높아지는 다뉴브 강의 수위와 이로 인해 더 빨라진 유속 때문입니다.

평소 다뉴브 강의 수위는 약 3~4미터.

그러나 지난달 내내 이어진 비가 강으로 유입되면서 수위가 계속 올라가고 있습니다.

주말 사이 6미터에 육박해 최고치를 기록한 뒤 다음 주 초부터 내려갈 것으로 전망됩니다.

침몰 지역인 교각 부근의 유속은 시속 15km 정도.

시속 7에서 11km 정도였던 세월호 침몰 장소의 유속보다 더 거셉니다.

[송순근/대령/헝가리 한국대사관 무관 : "잠수부들 이야기 들어보면 여기가 세월호가있던 서해보다 유속이 더 빠르다고 합니다."]

인양용 크레인도 불어난 강물로 교각을 지나지 못해 마냥 대기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
  • 침몰 유람선 사진 공개…다뉴브강 수중 상황은?
    • 입력 2019.06.01 (21:01)
    • 수정 2019.06.02 (09:44)
    뉴스 9
침몰 유람선 사진 공개…다뉴브강 수중 상황은?
[앵커]

헝가리 유람선 사고가 난 지 사흘째입니다.

지금 현지는 오후 2시쯤이기 때문에 ​수색 작업이 한창일 시간입니다.

그러나 수중 수색은 아직 본격적으로 시작되지 못하고 있는데요,

잠수가 불가능할 정도로 수중 상황이 좋지 않다고 합니다.

침몰한 유람선도 음파탐지 사진으로만 겨우 확인할 수 있는 상태인데요,

오늘(1일) 헝가리구조대가 공개한 침몰 유람선 수중 사진부터 먼저 보시죠.

홍석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헝가리 구조대가 현지 언론을 통해 공개한 침몰 유람선의 모습입니다.

수중을 찍은 초음파 탐지 사진이라 선명하진 않지만, 옆으로 누운채 비교적 선체 모양이 유지돼 있습니다.

침몰 지역 인근이고, 최고 수심은 7.5미터입니다.

[송순근/대령/헝가리 대사관 무관 : "대체적인 윤곽은 보이고 있습니다. 배가 90도 방향으로 기울어져 있습니다."]

헝가리 구조대는 두 차례 수중 수색을 시도했습니다.

몸에 로프를 연결한 채 선체 접근을 시도했지만, 잠수부가 위험에 빠져 중단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높아지는 다뉴브 강의 수위와 이로 인해 더 빨라진 유속 때문입니다.

평소 다뉴브 강의 수위는 약 3~4미터.

그러나 지난달 내내 이어진 비가 강으로 유입되면서 수위가 계속 올라가고 있습니다.

주말 사이 6미터에 육박해 최고치를 기록한 뒤 다음 주 초부터 내려갈 것으로 전망됩니다.

침몰 지역인 교각 부근의 유속은 시속 15km 정도.

시속 7에서 11km 정도였던 세월호 침몰 장소의 유속보다 더 거셉니다.

[송순근/대령/헝가리 한국대사관 무관 : "잠수부들 이야기 들어보면 여기가 세월호가있던 서해보다 유속이 더 빠르다고 합니다."]

인양용 크레인도 불어난 강물로 교각을 지나지 못해 마냥 대기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