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온열매트도 ‘라돈’…기준치 최대 22배 초과
입력 2019.06.06 (07:34) 수정 2019.06.06 (13:51)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온열매트도 ‘라돈’…기준치 최대 22배 초과
동영상영역 끝
[앵커]

주로 침구류에서 나오던 라돈이 이번엔 온열매트 등 가정에서 쓰는 의료기기에서도 기준치의 최대 22배가 넘게 검출됐습니다.

해당 제품에 대해 판매중지와 수거조치가 내려졌습니다.

홍화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1400여개가 팔린 개인 의료기기용 온열 매트입니다.

알앤엘의 이 제품에선 안전기준인 연간 피폭선량 1mSv의 22배를 초과한 라돈이 검출됐습니다.

이 회사의 다른 전기매트 두 종류도 안전기준을 최고 8배까지 초과했습니다.

라돈은 폐암을 일으킬 수 있는 1군 발암물질.

솔고바이오메디칼의 의료용 자극기 한 종류에서도 기준치에 11배의 라돈이 나왔습니다.

또 이 회사의 사은품, 이불과 패드 등에서는 기준치의 최대 64배가 넘게 검출됐습니다.

유통된 것만 만 2천 개입니다.

지구촌의료기가 만든 의료용 자극기 한 종류도 라돈이 기준치 이상 나왔습니다.

[판매 관계자/음성 변조 : "혈행 개선하고 근육통 완화하는 의료기예요. 지구촌의료기가 폐업이 됐어요. 제조사에서 책임을 져야 하는데 제조사가 없잖아요. 그래서 판매처가 우선 전화를 받아서 관련된 안내를 해드리는데요."]

해당 제품에 대해 판매중지와 수거 명령이 내려졌지만 전체 만4천여 개중 6천9백여 개만 수거돼 수거율이 절반도 안 됩니다.

[최지운/식품의약품안전처 의료기기관리과장 : "일단 제품사용을 중단하시고요. 별도의 장소 또는 비닐 커버 등을 씌워서 보관해주시기 바랍니다. 제품을 비닐로 포장하면 라돈이 99% 차단됩니다."]

다음 달 중순부터는 라돈이 나오는 제품의 제조와 수입이 금지되지만 아직 완전한 수거나 폐기 방법도 마련되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홍화경입니다.
  • 온열매트도 ‘라돈’…기준치 최대 22배 초과
    • 입력 2019.06.06 (07:34)
    • 수정 2019.06.06 (13:51)
    뉴스광장
온열매트도 ‘라돈’…기준치 최대 22배 초과
[앵커]

주로 침구류에서 나오던 라돈이 이번엔 온열매트 등 가정에서 쓰는 의료기기에서도 기준치의 최대 22배가 넘게 검출됐습니다.

해당 제품에 대해 판매중지와 수거조치가 내려졌습니다.

홍화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1400여개가 팔린 개인 의료기기용 온열 매트입니다.

알앤엘의 이 제품에선 안전기준인 연간 피폭선량 1mSv의 22배를 초과한 라돈이 검출됐습니다.

이 회사의 다른 전기매트 두 종류도 안전기준을 최고 8배까지 초과했습니다.

라돈은 폐암을 일으킬 수 있는 1군 발암물질.

솔고바이오메디칼의 의료용 자극기 한 종류에서도 기준치에 11배의 라돈이 나왔습니다.

또 이 회사의 사은품, 이불과 패드 등에서는 기준치의 최대 64배가 넘게 검출됐습니다.

유통된 것만 만 2천 개입니다.

지구촌의료기가 만든 의료용 자극기 한 종류도 라돈이 기준치 이상 나왔습니다.

[판매 관계자/음성 변조 : "혈행 개선하고 근육통 완화하는 의료기예요. 지구촌의료기가 폐업이 됐어요. 제조사에서 책임을 져야 하는데 제조사가 없잖아요. 그래서 판매처가 우선 전화를 받아서 관련된 안내를 해드리는데요."]

해당 제품에 대해 판매중지와 수거 명령이 내려졌지만 전체 만4천여 개중 6천9백여 개만 수거돼 수거율이 절반도 안 됩니다.

[최지운/식품의약품안전처 의료기기관리과장 : "일단 제품사용을 중단하시고요. 별도의 장소 또는 비닐 커버 등을 씌워서 보관해주시기 바랍니다. 제품을 비닐로 포장하면 라돈이 99% 차단됩니다."]

다음 달 중순부터는 라돈이 나오는 제품의 제조와 수입이 금지되지만 아직 완전한 수거나 폐기 방법도 마련되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홍화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