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직개편안 "준비 부족"…"수정 제출"
입력 2019.06.07 (22:03) 수정 2019.06.08 (00:36) 뉴스9(춘천)
동영상영역 시작
조직개편안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이원규 춘천시의회 의장이
의회 본회의장에서
춘천시가
시의회와 소통하는데
문제가 있다면서
이재수 시장을 공개적으로
비판한 바 있는데요.
다음 달로 예정된
춘천시의 조직개편을 두고도
여야 의원들이
한 목소리로
수정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이재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춘천시가 시의회에
조직확대 개편안을 설명하는 자립니다.
시작부터 쓴소리가 터져나옵니다.

행정사무감사에 집중하기 곤란하다며
조직개편 시기를 문제삼았습니다.

이상민 춘천시의원[녹취]
1년도 안돼 가지고 2번씩 대대적으로 조직개편을 하는 것은
처음 보거든요.그것도 행정사무감사 기간에.


서풍하 춘천시 기획행정국장[녹취]
<정부에서 우리가 4개국에서 1개 국 증설을 허용했기 때문에
거기에 맞춰 조직개편을 했다는 말씀을 드리고/

부서 배치도
이해하기 힘들다는 분위깁니다.

춘천시는
이젠 문화예술적 접근이 필요하다며
건설과 건축,도시재생,도로업무를
문화도시국에 배치했지만,
여야의원들은 대체로
춘천시의 고민이 더 필요하다고
한 목소리를 냈습니다.

윤채옥 춘천시의원[녹취]
서로 연관성이 있는 과를 묶어 가지고 업무의 효율성을 높여야되는데
서로 성격이 다른 과가 국에 설치되다 보니까 업무에 혼란도 있고/

의회 상임위원회 구성과 업무분장에도
문제가 생긴다는 지적에
그 부분은
고민하지 않았다는 답변이 나오자
의원들의 불만은 고조됐습니다.

이재경
<춘천시는 조직개편안을 마무리짓고
오는 10일 입법예고할 방침이었습니다.
하지만 여야의원들의 수정 요구가 이어지면서 고민이 커지고 있습니다.>;

결국 춘천시는
조직개편안을 손질해
다시 의장단에게 설명하기로
한발 물러섰습니다.

하지만 일부 의원들은
춘천시가 원안대로 강행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대처 방안을 고민하고 있습니다.

kbs news 이재경입니다.(끝)
  • 조직개편안 "준비 부족"…"수정 제출"
    • 입력 2019.06.07 (22:03)
    • 수정 2019.06.08 (00:36)
    뉴스9(춘천)
조직개편안
[앵커멘트]

이원규 춘천시의회 의장이
의회 본회의장에서
춘천시가
시의회와 소통하는데
문제가 있다면서
이재수 시장을 공개적으로
비판한 바 있는데요.
다음 달로 예정된
춘천시의 조직개편을 두고도
여야 의원들이
한 목소리로
수정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이재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춘천시가 시의회에
조직확대 개편안을 설명하는 자립니다.
시작부터 쓴소리가 터져나옵니다.

행정사무감사에 집중하기 곤란하다며
조직개편 시기를 문제삼았습니다.

이상민 춘천시의원[녹취]
1년도 안돼 가지고 2번씩 대대적으로 조직개편을 하는 것은
처음 보거든요.그것도 행정사무감사 기간에.


서풍하 춘천시 기획행정국장[녹취]
<정부에서 우리가 4개국에서 1개 국 증설을 허용했기 때문에
거기에 맞춰 조직개편을 했다는 말씀을 드리고/

부서 배치도
이해하기 힘들다는 분위깁니다.

춘천시는
이젠 문화예술적 접근이 필요하다며
건설과 건축,도시재생,도로업무를
문화도시국에 배치했지만,
여야의원들은 대체로
춘천시의 고민이 더 필요하다고
한 목소리를 냈습니다.

윤채옥 춘천시의원[녹취]
서로 연관성이 있는 과를 묶어 가지고 업무의 효율성을 높여야되는데
서로 성격이 다른 과가 국에 설치되다 보니까 업무에 혼란도 있고/

의회 상임위원회 구성과 업무분장에도
문제가 생긴다는 지적에
그 부분은
고민하지 않았다는 답변이 나오자
의원들의 불만은 고조됐습니다.

이재경
<춘천시는 조직개편안을 마무리짓고
오는 10일 입법예고할 방침이었습니다.
하지만 여야의원들의 수정 요구가 이어지면서 고민이 커지고 있습니다.>;

결국 춘천시는
조직개편안을 손질해
다시 의장단에게 설명하기로
한발 물러섰습니다.

하지만 일부 의원들은
춘천시가 원안대로 강행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대처 방안을 고민하고 있습니다.

kbs news 이재경입니다.(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