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출산·육아 불이익 여전…‘직장맘 권리구조대’ 발족
입력 2019.06.11 (07:36) 수정 2019.06.11 (08:0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출산·육아 불이익 여전…‘직장맘 권리구조대’ 발족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임신 기간 야근과 휴일 근무를 강요받거나 성희롱까지 당하는 등의 피해 상담이 서울에서만 지난 한 해 만 천 건 넘게 접수됐습니다.

피해 구제를 쉽게 하기 위해 서울시가 '직장맘 권리구조대'를 가동했습니다.

이수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10월에 출산을 앞둔 직장 여성입니다.

임신 7주차 때 회사에 알렸는데, 배려를 받기는커녕 해야 할 업무가 더 늘었다고 합니다.

법으로 금지한 야근이나 휴일 근무도 꼬박꼬박 해야 했습니다.

[직장맘/음성변조 : "외근이나 멀리까지 가는 출장 같은 것도 저 혼자 보내고, 주말 근무도 생기고, 야근도 많이 하고 있어요."]

건강 이상까지 생겼지만 상사는 성희롱까지 해가며 압박했습니다.

[직장맘/음성변조 : "임신해서 너는 이제 여자로서 값어치도 없고, 남자만큼 퍼포먼스를 내야지 회사의 직원으로 인정을 해줄 수 있는데 너는 그럴 수 있느냐 뭐 이런 식의 질문들을 하더라고요."]

출산휴가를 쓰자마자 남편과 함께 권고사직을 시키거나, 육아휴직 신청을 반려하고 법적으로 대응하라며 배짱을 부리는 회사도 있습니다.

임신과 출산, 육아와 관련해 서울시 상담센터가 접수한 직장인들의 사연이 지난해에만 만 천 건이 넘습니다.

이런 직장맘, 직장대디들을 위해 '직장맘 권리구조대'가 출범했습니다.

피해를 신고하면 전담 노무사가 노동부에 진정을 대신해주는 등 해결을 돕습니다.

[김문정/서울시 서남권직장맘지원센터장 : "출산휴가, 육아휴직 관련 제도들을 당당하게 사용하실 수 있도록 조금 더 힘쓰고자 직장맘 권리구조대를 출범하게 되었습니다."]

서울시는 피해 신고가 자주 접수된 사업장은 노동부에 특별근로감독도 요청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수민입니다.
  • 출산·육아 불이익 여전…‘직장맘 권리구조대’ 발족
    • 입력 2019.06.11 (07:36)
    • 수정 2019.06.11 (08:04)
    뉴스광장
출산·육아 불이익 여전…‘직장맘 권리구조대’ 발족
[앵커]

임신 기간 야근과 휴일 근무를 강요받거나 성희롱까지 당하는 등의 피해 상담이 서울에서만 지난 한 해 만 천 건 넘게 접수됐습니다.

피해 구제를 쉽게 하기 위해 서울시가 '직장맘 권리구조대'를 가동했습니다.

이수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10월에 출산을 앞둔 직장 여성입니다.

임신 7주차 때 회사에 알렸는데, 배려를 받기는커녕 해야 할 업무가 더 늘었다고 합니다.

법으로 금지한 야근이나 휴일 근무도 꼬박꼬박 해야 했습니다.

[직장맘/음성변조 : "외근이나 멀리까지 가는 출장 같은 것도 저 혼자 보내고, 주말 근무도 생기고, 야근도 많이 하고 있어요."]

건강 이상까지 생겼지만 상사는 성희롱까지 해가며 압박했습니다.

[직장맘/음성변조 : "임신해서 너는 이제 여자로서 값어치도 없고, 남자만큼 퍼포먼스를 내야지 회사의 직원으로 인정을 해줄 수 있는데 너는 그럴 수 있느냐 뭐 이런 식의 질문들을 하더라고요."]

출산휴가를 쓰자마자 남편과 함께 권고사직을 시키거나, 육아휴직 신청을 반려하고 법적으로 대응하라며 배짱을 부리는 회사도 있습니다.

임신과 출산, 육아와 관련해 서울시 상담센터가 접수한 직장인들의 사연이 지난해에만 만 천 건이 넘습니다.

이런 직장맘, 직장대디들을 위해 '직장맘 권리구조대'가 출범했습니다.

피해를 신고하면 전담 노무사가 노동부에 진정을 대신해주는 등 해결을 돕습니다.

[김문정/서울시 서남권직장맘지원센터장 : "출산휴가, 육아휴직 관련 제도들을 당당하게 사용하실 수 있도록 조금 더 힘쓰고자 직장맘 권리구조대를 출범하게 되었습니다."]

서울시는 피해 신고가 자주 접수된 사업장은 노동부에 특별근로감독도 요청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수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