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출산·육아 불이익 여전…‘직장맘 권리구조대’ 발족
입력 2019.06.11 (07:36) 수정 2019.06.11 (08:0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출산·육아 불이익 여전…‘직장맘 권리구조대’ 발족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임신 기간 야근과 휴일 근무를 강요받거나 성희롱까지 당하는 등의 피해 상담이 서울에서만 지난 한 해 만 천 건 넘게 접수됐습니다.

피해 구제를 쉽게 하기 위해 서울시가 '직장맘 권리구조대'를 가동했습니다.

이수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10월에 출산을 앞둔 직장 여성입니다.

임신 7주차 때 회사에 알렸는데, 배려를 받기는커녕 해야 할 업무가 더 늘었다고 합니다.

법으로 금지한 야근이나 휴일 근무도 꼬박꼬박 해야 했습니다.

[직장맘/음성변조 : "외근이나 멀리까지 가는 출장 같은 것도 저 혼자 보내고, 주말 근무도 생기고, 야근도 많이 하고 있어요."]

건강 이상까지 생겼지만 상사는 성희롱까지 해가며 압박했습니다.

[직장맘/음성변조 : "임신해서 너는 이제 여자로서 값어치도 없고, 남자만큼 퍼포먼스를 내야지 회사의 직원으로 인정을 해줄 수 있는데 너는 그럴 수 있느냐 뭐 이런 식의 질문들을 하더라고요."]

출산휴가를 쓰자마자 남편과 함께 권고사직을 시키거나, 육아휴직 신청을 반려하고 법적으로 대응하라며 배짱을 부리는 회사도 있습니다.

임신과 출산, 육아와 관련해 서울시 상담센터가 접수한 직장인들의 사연이 지난해에만 만 천 건이 넘습니다.

이런 직장맘, 직장대디들을 위해 '직장맘 권리구조대'가 출범했습니다.

피해를 신고하면 전담 노무사가 노동부에 진정을 대신해주는 등 해결을 돕습니다.

[김문정/서울시 서남권직장맘지원센터장 : "출산휴가, 육아휴직 관련 제도들을 당당하게 사용하실 수 있도록 조금 더 힘쓰고자 직장맘 권리구조대를 출범하게 되었습니다."]

서울시는 피해 신고가 자주 접수된 사업장은 노동부에 특별근로감독도 요청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수민입니다.
  • 출산·육아 불이익 여전…‘직장맘 권리구조대’ 발족
    • 입력 2019.06.11 (07:36)
    • 수정 2019.06.11 (08:04)
    뉴스광장
출산·육아 불이익 여전…‘직장맘 권리구조대’ 발족
[앵커]

임신 기간 야근과 휴일 근무를 강요받거나 성희롱까지 당하는 등의 피해 상담이 서울에서만 지난 한 해 만 천 건 넘게 접수됐습니다.

피해 구제를 쉽게 하기 위해 서울시가 '직장맘 권리구조대'를 가동했습니다.

이수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10월에 출산을 앞둔 직장 여성입니다.

임신 7주차 때 회사에 알렸는데, 배려를 받기는커녕 해야 할 업무가 더 늘었다고 합니다.

법으로 금지한 야근이나 휴일 근무도 꼬박꼬박 해야 했습니다.

[직장맘/음성변조 : "외근이나 멀리까지 가는 출장 같은 것도 저 혼자 보내고, 주말 근무도 생기고, 야근도 많이 하고 있어요."]

건강 이상까지 생겼지만 상사는 성희롱까지 해가며 압박했습니다.

[직장맘/음성변조 : "임신해서 너는 이제 여자로서 값어치도 없고, 남자만큼 퍼포먼스를 내야지 회사의 직원으로 인정을 해줄 수 있는데 너는 그럴 수 있느냐 뭐 이런 식의 질문들을 하더라고요."]

출산휴가를 쓰자마자 남편과 함께 권고사직을 시키거나, 육아휴직 신청을 반려하고 법적으로 대응하라며 배짱을 부리는 회사도 있습니다.

임신과 출산, 육아와 관련해 서울시 상담센터가 접수한 직장인들의 사연이 지난해에만 만 천 건이 넘습니다.

이런 직장맘, 직장대디들을 위해 '직장맘 권리구조대'가 출범했습니다.

피해를 신고하면 전담 노무사가 노동부에 진정을 대신해주는 등 해결을 돕습니다.

[김문정/서울시 서남권직장맘지원센터장 : "출산휴가, 육아휴직 관련 제도들을 당당하게 사용하실 수 있도록 조금 더 힘쓰고자 직장맘 권리구조대를 출범하게 되었습니다."]

서울시는 피해 신고가 자주 접수된 사업장은 노동부에 특별근로감독도 요청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수민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