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개성공단 대표단 방미…“공단 재개 필요성 설득”
입력 2019.06.11 (12:31) 수정 2019.06.11 (12:38)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개성공단 대표단 방미…“공단 재개 필요성 설득”
동영상영역 끝
[앵커]

개성공단 폐쇄 이후 3년 여 만에 개성공단 기업인들이 미 의회와 정부 등을 상대로 재개 필요성을 설득하기 위해 직접 미국을 찾았습니다.

이달 말로 예정된 한미 정상회담에서 비핵화 교착 국면을 타개할 수 있는 단초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이 소식은 워싱턴 현지에서 서지영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리포트]

개성공단이 폐쇄된지 3년 4개월여 만에 기업인 대표단이 워싱턴을 방문했습니다.

기업인들은 미 의회와 정부를 상대로 개성공단의 평화적 가치와 재개 필요성을 설득한다는 방침입니다.

미 의회에서 개성공단과 관련해 한국 기업인들의 설명을 듣는 것은 처음입니다.

[김진향/개성공단 지원재단 이사장 : "북측 노동자에게 지급되는 지급 과정 자체가 투명하다. 그리고 대량살상무기에 전용되지 않는다, 달러 박스 아니다, 이 내용들을 중점적으로 설명을 하고..."]

개성공단 내 생산 기업은 120여 개, 최근 시설 점검을 위해 방북 신청을 승인받았지만, 비핵화 협상이 교착되면서 북측으로부터 허가를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정기섭/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 : "개성공단에만 사업장이 있던 곳은 사실상의 휴폐업 상태이고, 90%이상 기업이 개성공단이 닫힌 이후에 상당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하지만, 개성공단 재개까지 넘어야 할 산도 만만치 않습니다.

유엔 결의안 2375는 북한과의 합작 사업을 금지하고 있고, 북한 노동자에게 현금을 지급할 경우 제재를 위반할 수 있습니다.

이에따라 개성공단 기업인들은 미 국무부 관계자도 만나 공단 재개가 북한 내 시장 경제를 촉진시켜 비핵화로 유도하는 선순환을 이룰 수 있다는 점도 강조할 계획입니다.

이런 가운데 미 국무부는 이달 말로 예정된 한미 정상회담에서 한미동맹 강화와 비핵화 협상 재개 방안이 논의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모건 오테이거스/美 국무부 대변인 :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 달성을 위해 긴밀하게 조율할 것입니다."]

싱가포르에서 1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린지 내일(12일)이면 꼭 1주년이 됩니다.

미 국무부는 역사적으로 모든 협상은 기복이 있었다며 쉽지 않은 일이라고 전제하면서도, 협상 재개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 개성공단 대표단 방미…“공단 재개 필요성 설득”
    • 입력 2019.06.11 (12:31)
    • 수정 2019.06.11 (12:38)
    뉴스 12
개성공단 대표단 방미…“공단 재개 필요성 설득”
[앵커]

개성공단 폐쇄 이후 3년 여 만에 개성공단 기업인들이 미 의회와 정부 등을 상대로 재개 필요성을 설득하기 위해 직접 미국을 찾았습니다.

이달 말로 예정된 한미 정상회담에서 비핵화 교착 국면을 타개할 수 있는 단초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이 소식은 워싱턴 현지에서 서지영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리포트]

개성공단이 폐쇄된지 3년 4개월여 만에 기업인 대표단이 워싱턴을 방문했습니다.

기업인들은 미 의회와 정부를 상대로 개성공단의 평화적 가치와 재개 필요성을 설득한다는 방침입니다.

미 의회에서 개성공단과 관련해 한국 기업인들의 설명을 듣는 것은 처음입니다.

[김진향/개성공단 지원재단 이사장 : "북측 노동자에게 지급되는 지급 과정 자체가 투명하다. 그리고 대량살상무기에 전용되지 않는다, 달러 박스 아니다, 이 내용들을 중점적으로 설명을 하고..."]

개성공단 내 생산 기업은 120여 개, 최근 시설 점검을 위해 방북 신청을 승인받았지만, 비핵화 협상이 교착되면서 북측으로부터 허가를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정기섭/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 : "개성공단에만 사업장이 있던 곳은 사실상의 휴폐업 상태이고, 90%이상 기업이 개성공단이 닫힌 이후에 상당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하지만, 개성공단 재개까지 넘어야 할 산도 만만치 않습니다.

유엔 결의안 2375는 북한과의 합작 사업을 금지하고 있고, 북한 노동자에게 현금을 지급할 경우 제재를 위반할 수 있습니다.

이에따라 개성공단 기업인들은 미 국무부 관계자도 만나 공단 재개가 북한 내 시장 경제를 촉진시켜 비핵화로 유도하는 선순환을 이룰 수 있다는 점도 강조할 계획입니다.

이런 가운데 미 국무부는 이달 말로 예정된 한미 정상회담에서 한미동맹 강화와 비핵화 협상 재개 방안이 논의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모건 오테이거스/美 국무부 대변인 :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 달성을 위해 긴밀하게 조율할 것입니다."]

싱가포르에서 1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린지 내일(12일)이면 꼭 1주년이 됩니다.

미 국무부는 역사적으로 모든 협상은 기복이 있었다며 쉽지 않은 일이라고 전제하면서도, 협상 재개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