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수원 “한빛원전 설비결함 가능성 점검”…제어실 CCTV 미설치 확인
입력 2019.06.11 (17:36) 수정 2019.06.11 (17:40) 정치
한수원 “한빛원전 설비결함 가능성 점검”…제어실 CCTV 미설치 확인
지난달 발생한 한빛 1호 원자로 수동정지 사건 당일, 원자로 브레이크에 해당하는 제어봉이 장애를 일으켰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한국수력원자력은 이를 토대로 제어봉 결함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대대적인 점검을 해야 한다고 내부 보고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도 설비 결함이 있을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조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은 오늘(1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원안위와 한수원의 과방위 현안보고에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한수원 내부 보고 문건을 공개했습니다.

사고 발생 닷새 뒤, 원안위 특별조사 시작 닷새 전인 지난달 15일, 한수원 발전처가 작성한 '한빛 1호기 원자로 수동정지 원인 및 재발방지 대책 보고' 문건에는 제어봉 구동 장치 내 불용성 금속 산화물이 침적돼 일시적 구동 장애가 발생했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한수원은 이에 따라 산화물 제거를 위해 5차례 이상 제어봉을 인출하면서 출력이 증가했다고 보고했습니다.

이철희 의원은 이를 토대로 "이번 사건이 담당자의 과오 정도가 아니라 설비상 결함 때문일 수도 있다는 의심이 든다"면서 "노후 설비인 만큼 결함 여부가 확인될 때까지는 가동 정지 상태로 두고, 심각한 문제가 확인되면 폐쇄하는 방안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비용이 들어도 설비 점검은 당연히 해야 한다"면서 "설비 안전성을 대폭 강화하겠다"고 답변했습니다.

특별 조사를 진행 중인 원안위도 설비 결함 가능성을 열어놓고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철희 의원은 또 해당 문건을 검토한 결과, 당시 근무조가 제어봉을 인출하면서 원자로 출력과 기동률 지시기를 감시하지 않은 사실도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제어봉을 인출하면 원자로 출력이 증가하기 때문에 원자로 반응을 사전 계산해야 하는데, 원자로 상태를 착각해 출력도 감시하지 않는 등 심각한 기강 해이가 드러났다는 것입니다.

오늘 과방위 현안보고에서는 이밖에 한빛원전 주 제어실에 CCTV가 설치돼 있지 않은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정재훈 사장은 주 제어실에 CCTV를 설치했느냐는 변재일 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과거 한 차례 검토한 바 있지만 주 제어실 근무자들의 사생활 문제 때문에 설치되지 않았다"면서 "이번 사건을 계기로 CCTV 설치를 검토 중"이라고 답변했습니다.

이 같은 답변에 김경진 평화당 의원은 "주 제어실에서 근무자들이 목욕하는 것도 아닌데 사생활 보호 운운할 일이냐"면서 "원전 관련법에는 총리령에 따라 주요 시설을 갖추도록 규정돼 있다"고 질타했습니다.

노웅래 과방위원장도 "2012년 고리원전 사고 당시 이미 24시간 실시간 감시 프로그램을 구축하겠다고 국회에 대책을 보고했었다"면서 관리·감독 강화를 주문했습니다.

오늘 현안 보고에서는 정재훈 한수원 사장이 무면허 직원이 자의적으로 제어봉을 조작했다는 자체 조사 내용을 뒤집고 "2차 조사 결과, 면허를 가진 감독자에게 지시를 받아 운전한 것이어서 특별한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가 집중 질타를 받기도 했습니다.

김성수 민주당 의원은 "첫 조사 때와 두 번 째 조사 때 말이 엇갈렸는데 무슨 근거로 사장은 감독 지시를 받았다고 단정하느냐"고 따져 물었고, 이철희 의원도 "해당 직원이 진술을 바꿨는데 그게 사실이라고 책임질 수 있느냐"고 추궁하며 정 사장의 답변 태도를 문제 삼았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수원 “한빛원전 설비결함 가능성 점검”…제어실 CCTV 미설치 확인
    • 입력 2019.06.11 (17:36)
    • 수정 2019.06.11 (17:40)
    정치
한수원 “한빛원전 설비결함 가능성 점검”…제어실 CCTV 미설치 확인
지난달 발생한 한빛 1호 원자로 수동정지 사건 당일, 원자로 브레이크에 해당하는 제어봉이 장애를 일으켰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한국수력원자력은 이를 토대로 제어봉 결함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대대적인 점검을 해야 한다고 내부 보고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도 설비 결함이 있을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조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은 오늘(1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원안위와 한수원의 과방위 현안보고에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한수원 내부 보고 문건을 공개했습니다.

사고 발생 닷새 뒤, 원안위 특별조사 시작 닷새 전인 지난달 15일, 한수원 발전처가 작성한 '한빛 1호기 원자로 수동정지 원인 및 재발방지 대책 보고' 문건에는 제어봉 구동 장치 내 불용성 금속 산화물이 침적돼 일시적 구동 장애가 발생했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한수원은 이에 따라 산화물 제거를 위해 5차례 이상 제어봉을 인출하면서 출력이 증가했다고 보고했습니다.

이철희 의원은 이를 토대로 "이번 사건이 담당자의 과오 정도가 아니라 설비상 결함 때문일 수도 있다는 의심이 든다"면서 "노후 설비인 만큼 결함 여부가 확인될 때까지는 가동 정지 상태로 두고, 심각한 문제가 확인되면 폐쇄하는 방안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비용이 들어도 설비 점검은 당연히 해야 한다"면서 "설비 안전성을 대폭 강화하겠다"고 답변했습니다.

특별 조사를 진행 중인 원안위도 설비 결함 가능성을 열어놓고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철희 의원은 또 해당 문건을 검토한 결과, 당시 근무조가 제어봉을 인출하면서 원자로 출력과 기동률 지시기를 감시하지 않은 사실도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제어봉을 인출하면 원자로 출력이 증가하기 때문에 원자로 반응을 사전 계산해야 하는데, 원자로 상태를 착각해 출력도 감시하지 않는 등 심각한 기강 해이가 드러났다는 것입니다.

오늘 과방위 현안보고에서는 이밖에 한빛원전 주 제어실에 CCTV가 설치돼 있지 않은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정재훈 사장은 주 제어실에 CCTV를 설치했느냐는 변재일 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과거 한 차례 검토한 바 있지만 주 제어실 근무자들의 사생활 문제 때문에 설치되지 않았다"면서 "이번 사건을 계기로 CCTV 설치를 검토 중"이라고 답변했습니다.

이 같은 답변에 김경진 평화당 의원은 "주 제어실에서 근무자들이 목욕하는 것도 아닌데 사생활 보호 운운할 일이냐"면서 "원전 관련법에는 총리령에 따라 주요 시설을 갖추도록 규정돼 있다"고 질타했습니다.

노웅래 과방위원장도 "2012년 고리원전 사고 당시 이미 24시간 실시간 감시 프로그램을 구축하겠다고 국회에 대책을 보고했었다"면서 관리·감독 강화를 주문했습니다.

오늘 현안 보고에서는 정재훈 한수원 사장이 무면허 직원이 자의적으로 제어봉을 조작했다는 자체 조사 내용을 뒤집고 "2차 조사 결과, 면허를 가진 감독자에게 지시를 받아 운전한 것이어서 특별한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가 집중 질타를 받기도 했습니다.

김성수 민주당 의원은 "첫 조사 때와 두 번 째 조사 때 말이 엇갈렸는데 무슨 근거로 사장은 감독 지시를 받았다고 단정하느냐"고 따져 물었고, 이철희 의원도 "해당 직원이 진술을 바꿨는데 그게 사실이라고 책임질 수 있느냐"고 추궁하며 정 사장의 답변 태도를 문제 삼았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