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장 공무원’ 자치단체 자율로 뽑는다
입력 2019.06.12 (11:26) 수정 2019.06.12 (11:41) 사회
‘현장 공무원’ 자치단체 자율로 뽑는다
앞으로 시설관리 등 현장에서 일하는 공무원을 자치단체가 자율적으로 뽑을 수 있게 됐습니다.

서울공무원노동조합은 어제(11일) 지방공무원임용령 일부 개정령안이 국무회의를 통과해 지방자치단체가 조례를 통해 필요한 직류를 신설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따라 앞으로 시설관리 및 기계·전기운영직 등 현장 전문 인력이 공무원 신분으로 충원될 것으로 보입니다.

노조에 따르면 서울시에서는 2013년 12월 직종개편 이후 시설관리 등 핵심 현장전문인력이 절반 이하로 감소했고, 남아있는 인원 중에서도 절반가량이 2022년까지 퇴직할 예정입니다.

노조는 "그간 상하수도·도로·공원 등 시민 접점 현장에서 근무해 온 전문인력들이 고령화하면서 퇴직자가 늘고 인력 부족에 시달려 왔다"며, "아무리 늦어도 당초 노조가 요구한 대로 내년 상반기 중으로는 현장에 인력이 배치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해당 직무를 기존에는 공무원이 아닌 공무직이 맡아온 데 대해, "기존의 관리운영직과 유사한 직렬을 신설되는 직류와 통폐합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 ‘현장 공무원’ 자치단체 자율로 뽑는다
    • 입력 2019.06.12 (11:26)
    • 수정 2019.06.12 (11:41)
    사회
‘현장 공무원’ 자치단체 자율로 뽑는다
앞으로 시설관리 등 현장에서 일하는 공무원을 자치단체가 자율적으로 뽑을 수 있게 됐습니다.

서울공무원노동조합은 어제(11일) 지방공무원임용령 일부 개정령안이 국무회의를 통과해 지방자치단체가 조례를 통해 필요한 직류를 신설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따라 앞으로 시설관리 및 기계·전기운영직 등 현장 전문 인력이 공무원 신분으로 충원될 것으로 보입니다.

노조에 따르면 서울시에서는 2013년 12월 직종개편 이후 시설관리 등 핵심 현장전문인력이 절반 이하로 감소했고, 남아있는 인원 중에서도 절반가량이 2022년까지 퇴직할 예정입니다.

노조는 "그간 상하수도·도로·공원 등 시민 접점 현장에서 근무해 온 전문인력들이 고령화하면서 퇴직자가 늘고 인력 부족에 시달려 왔다"며, "아무리 늦어도 당초 노조가 요구한 대로 내년 상반기 중으로는 현장에 인력이 배치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해당 직무를 기존에는 공무원이 아닌 공무직이 맡아온 데 대해, "기존의 관리운영직과 유사한 직렬을 신설되는 직류와 통폐합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