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한국인 탑승 헝가리 유람선 침몰
“유람선 사고 전 ‘통행량 위험’ 경고 있었지만 무시”
입력 2019.06.12 (12:02) 수정 2019.06.12 (13:02) 국제
“유람선 사고 전 ‘통행량 위험’ 경고 있었지만 무시”
헝가리에서 유람선 침몰 사고가 나기 전 다뉴브강의 선박 교통량이 위험 수위에 이르렀다는 경고가 잇따랐지만 헝가리 당국이 무시했다고 미 일간 뉴욕타임스가 보도했습니다.

신문은 헝가리 부다페스트시가 최소 두 건의 보고서를 통해 다뉴브강을 떠다니는 선박 수가 지나치게 많고 국제 크루즈선과 지역 유람선 간 소통이 부족해 사고 위험이 있다는 경고를 받았으나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신문은 부다페스트시가 의뢰해 작성된 2013년 연구보고서에서는 유람선 수가 크게 증가하면서 다뉴브강의 물길이 혼잡해지는 등 여러 우려되는 상황이 지적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올해 부다페스트 교통 당국이 작성한 연구보고서도 다뉴브강을 오가는 관광 유람선과 다른 선박 간 더 많은 협력이 요구된다고 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하지만 관광 산업이 큰 수입원인 헝가리의 중앙 정부와 시 당국은 관련 보고서를 통해 위험 가능성을 인지하고도 아무런 후속 조처를 하지 않았다고 신문은 분석했습니다.

현지 당국이 안전 우려보다 정치적 계산과 수익 추구를 더 중요시했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국제투명성기구 헝가리 지부의 한 관계자는 "수익적 측면만 고려한 채 유람선의 증가가 심각한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전문가 경고가 무시됐는지 조사가 필요하다"고 제안했습니다.

발원지인 독일을 비롯해 유럽 10개국을 거쳐 흑해로 흘러 들어가는 2천896㎞ 길이의 다뉴브강은 최근 들어 헝가리뿐만 아니라 전체적으로 선박 통행량이 급증해 몸살을 앓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난해 공개된 유럽연합 집행위원회 주관 보고서에 따르면 독일-오스트리아 국경 지역에서 측정된 다뉴브강의 통행량이 2002년과 2017년 사이 89% 증가했습니다.

특히 강을 이용하는 크루즈선의 수는 2004년과 2017년 사이 2배로 폭증했다고 보고서는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유람선 사고 전 ‘통행량 위험’ 경고 있었지만 무시”
    • 입력 2019.06.12 (12:02)
    • 수정 2019.06.12 (13:02)
    국제
“유람선 사고 전 ‘통행량 위험’ 경고 있었지만 무시”
헝가리에서 유람선 침몰 사고가 나기 전 다뉴브강의 선박 교통량이 위험 수위에 이르렀다는 경고가 잇따랐지만 헝가리 당국이 무시했다고 미 일간 뉴욕타임스가 보도했습니다.

신문은 헝가리 부다페스트시가 최소 두 건의 보고서를 통해 다뉴브강을 떠다니는 선박 수가 지나치게 많고 국제 크루즈선과 지역 유람선 간 소통이 부족해 사고 위험이 있다는 경고를 받았으나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신문은 부다페스트시가 의뢰해 작성된 2013년 연구보고서에서는 유람선 수가 크게 증가하면서 다뉴브강의 물길이 혼잡해지는 등 여러 우려되는 상황이 지적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올해 부다페스트 교통 당국이 작성한 연구보고서도 다뉴브강을 오가는 관광 유람선과 다른 선박 간 더 많은 협력이 요구된다고 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하지만 관광 산업이 큰 수입원인 헝가리의 중앙 정부와 시 당국은 관련 보고서를 통해 위험 가능성을 인지하고도 아무런 후속 조처를 하지 않았다고 신문은 분석했습니다.

현지 당국이 안전 우려보다 정치적 계산과 수익 추구를 더 중요시했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국제투명성기구 헝가리 지부의 한 관계자는 "수익적 측면만 고려한 채 유람선의 증가가 심각한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전문가 경고가 무시됐는지 조사가 필요하다"고 제안했습니다.

발원지인 독일을 비롯해 유럽 10개국을 거쳐 흑해로 흘러 들어가는 2천896㎞ 길이의 다뉴브강은 최근 들어 헝가리뿐만 아니라 전체적으로 선박 통행량이 급증해 몸살을 앓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난해 공개된 유럽연합 집행위원회 주관 보고서에 따르면 독일-오스트리아 국경 지역에서 측정된 다뉴브강의 통행량이 2002년과 2017년 사이 89% 증가했습니다.

특히 강을 이용하는 크루즈선의 수는 2004년과 2017년 사이 2배로 폭증했다고 보고서는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