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유정 끝내 ‘묵묵부답’…의붓아들 사망 본격 수사
입력 2019.06.12 (17:12) 수정 2019.06.12 (17:32) 뉴스 5
동영상영역 시작
고유정 끝내 ‘묵묵부답’…의붓아들 사망 본격 수사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전 남편 살인사건 피의자 고유정이 오늘 검찰로 넘겨졌는데요.

고유정은 끝내 얼굴을 드러내지 않은 채, 유족을 향한 사과 한마디 없었습니다.

고유정의 의붓아들 의문사도 재조사가 이뤄집니다.

안서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긴 머리카락을 늘어뜨린 채 고개를 푹 숙인 고유정이 경찰서 밖으로 걸어 나옵니다.

고유정이 검찰로 넘겨지기 전 마지막으로 모습을 드러냈지만 취재진의 질문에 끝까지 입을 다물었습니다.

["(왜 죽이셨습니까? 우발적 범행 맞나요? 범행을 후회하시진 않나요?) ..."]

고유정이 얼굴을 드러내지 않자 전 남편의 유족들은 호송차량 앞에 드러누우며 경찰을 향한 원망을 쏟아냈습니다.

["왜 잡아요? 아들을 찾아주기나 하고 잡아요?"]

범행 수법 등 남겨진 의혹들은 검찰 수사 몫으로 넘어간 가운데, 의붓아들 사망사건에 대한 경찰의 수사도 뒤늦게 이뤄지게 됐습니다.

지난 3월 청주의 자택에서 고유정의 4살 의붓아들이 숨진 채 발견된 건데, 당시 고유정 부부는 "감기약을 먹인 뒤 다음날 일어나보니 숨을 쉬지 않았다"고 진술했습니다.

하지만 청주상당경찰서는 당시 타살을 의심할 만한 외상은 없었지만, 부검 결과 질식사 등 여러 가능성이 있다는 소견을 받았다며, 조만간 제주를 찾아 고유정과 현 남편을 상대로 사망 원인을 추궁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살해된 전남편의 시신을 찾지 못해 석연치 않은 의혹들이 난무한 상황에서 검경의 수사가 자칫 미궁으로 빠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일고 있습니다.

KBS 뉴스 안서연입니다.
  • 고유정 끝내 ‘묵묵부답’…의붓아들 사망 본격 수사
    • 입력 2019.06.12 (17:12)
    • 수정 2019.06.12 (17:32)
    뉴스 5
고유정 끝내 ‘묵묵부답’…의붓아들 사망 본격 수사
[앵커]

전 남편 살인사건 피의자 고유정이 오늘 검찰로 넘겨졌는데요.

고유정은 끝내 얼굴을 드러내지 않은 채, 유족을 향한 사과 한마디 없었습니다.

고유정의 의붓아들 의문사도 재조사가 이뤄집니다.

안서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긴 머리카락을 늘어뜨린 채 고개를 푹 숙인 고유정이 경찰서 밖으로 걸어 나옵니다.

고유정이 검찰로 넘겨지기 전 마지막으로 모습을 드러냈지만 취재진의 질문에 끝까지 입을 다물었습니다.

["(왜 죽이셨습니까? 우발적 범행 맞나요? 범행을 후회하시진 않나요?) ..."]

고유정이 얼굴을 드러내지 않자 전 남편의 유족들은 호송차량 앞에 드러누우며 경찰을 향한 원망을 쏟아냈습니다.

["왜 잡아요? 아들을 찾아주기나 하고 잡아요?"]

범행 수법 등 남겨진 의혹들은 검찰 수사 몫으로 넘어간 가운데, 의붓아들 사망사건에 대한 경찰의 수사도 뒤늦게 이뤄지게 됐습니다.

지난 3월 청주의 자택에서 고유정의 4살 의붓아들이 숨진 채 발견된 건데, 당시 고유정 부부는 "감기약을 먹인 뒤 다음날 일어나보니 숨을 쉬지 않았다"고 진술했습니다.

하지만 청주상당경찰서는 당시 타살을 의심할 만한 외상은 없었지만, 부검 결과 질식사 등 여러 가능성이 있다는 소견을 받았다며, 조만간 제주를 찾아 고유정과 현 남편을 상대로 사망 원인을 추궁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살해된 전남편의 시신을 찾지 못해 석연치 않은 의혹들이 난무한 상황에서 검경의 수사가 자칫 미궁으로 빠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일고 있습니다.

KBS 뉴스 안서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