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북미 빨리 만나야…한미 전 남북회담 희망”
입력 2019.06.12 (21:16) 수정 2019.06.12 (22:08)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문 대통령 “북미 빨리 만나야…한미 전 남북회담 희망”
동영상영역 끝
[앵커]

1차 북미 정상회담 1주년을 맞아 문재인 대통령도 메시지를 냈습니다.

북미 정상이 더 늦기전에 빨리 만나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북유럽 순방국인 노르웨이 오슬로 포럼연설에서 밝힌 내용입니다.

또 이달 말 한미 정상 회담 전에 남북 정상이 만나야 한다며 김 위원장의 결단도 촉구했습니다.

이 소식은 오슬로에서 김지선 기자가 보내왔습니다.

[리포트]

노르웨이 오슬로 포럼에서 기조 연설을 한 문 대통령이 조속한 북미 대화를 촉구했습니다.

북미 양측에 교착 국면이 길어지는 것에 대한 우려를 표명한 겁니다.

[문재인 대통령 : "(길어지면) 대화의 열정이 식을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나는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에게 조속한 만남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또 이달 말 한미 정상회담 전에 남북 정상 회담이 열리길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기 전 남북 정상이 먼저 만나 비핵화 방안에 대한 북미 입장차를 좁혀보겠다는 구상을 거듭 밝히며 김 위원장의 결단을 촉구한 것으로 보입니다.

["우리가 만날지 여부, 만나는 시기를 결정하는 것은 김정은 위원장의 선택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와 관련해선, 전달 될 것이라는 것도 미리 알고 있었고, 또 대체적인 내용도 전달 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교착국면에도 대화의 동력은 계속 유지되고 있고, 우리 정부가 역할을 하고 있다는 점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됩니다.

문 대통령은 '오슬로 포럼' 기조 연설에선 국민들의 삶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국민을 위한 평화'를 이루겠다는 구상을 공개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한반도 평화 구상을 밝힌 건 '베를린 선언' 이후 2년 만입니다.

문 대통령은 14일엔 스웨덴 의회에서 연설을 합니다.

이날 연설은 오늘보다 한 발 더 나아가 구체적인 비핵화 구상과 제안이 담길 것으로 보입니다.

오슬로에서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문 대통령 “북미 빨리 만나야…한미 전 남북회담 희망”
    • 입력 2019.06.12 (21:16)
    • 수정 2019.06.12 (22:08)
    뉴스 9
문 대통령 “북미 빨리 만나야…한미 전 남북회담 희망”
[앵커]

1차 북미 정상회담 1주년을 맞아 문재인 대통령도 메시지를 냈습니다.

북미 정상이 더 늦기전에 빨리 만나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북유럽 순방국인 노르웨이 오슬로 포럼연설에서 밝힌 내용입니다.

또 이달 말 한미 정상 회담 전에 남북 정상이 만나야 한다며 김 위원장의 결단도 촉구했습니다.

이 소식은 오슬로에서 김지선 기자가 보내왔습니다.

[리포트]

노르웨이 오슬로 포럼에서 기조 연설을 한 문 대통령이 조속한 북미 대화를 촉구했습니다.

북미 양측에 교착 국면이 길어지는 것에 대한 우려를 표명한 겁니다.

[문재인 대통령 : "(길어지면) 대화의 열정이 식을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나는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에게 조속한 만남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또 이달 말 한미 정상회담 전에 남북 정상 회담이 열리길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기 전 남북 정상이 먼저 만나 비핵화 방안에 대한 북미 입장차를 좁혀보겠다는 구상을 거듭 밝히며 김 위원장의 결단을 촉구한 것으로 보입니다.

["우리가 만날지 여부, 만나는 시기를 결정하는 것은 김정은 위원장의 선택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와 관련해선, 전달 될 것이라는 것도 미리 알고 있었고, 또 대체적인 내용도 전달 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교착국면에도 대화의 동력은 계속 유지되고 있고, 우리 정부가 역할을 하고 있다는 점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됩니다.

문 대통령은 '오슬로 포럼' 기조 연설에선 국민들의 삶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국민을 위한 평화'를 이루겠다는 구상을 공개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한반도 평화 구상을 밝힌 건 '베를린 선언' 이후 2년 만입니다.

문 대통령은 14일엔 스웨덴 의회에서 연설을 합니다.

이날 연설은 오늘보다 한 발 더 나아가 구체적인 비핵화 구상과 제안이 담길 것으로 보입니다.

오슬로에서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