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한반도, 평화로 가는 길
문 대통령 “북미 빨리 만나야…한미 전 남북회담 희망”
입력 2019.06.13 (06:03) 수정 2019.06.13 (07:34)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문 대통령 “북미 빨리 만나야…한미 전 남북회담 희망”
동영상영역 끝
[앵커]

노르웨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북미 정상이 더 늦기 전에 빨리 만나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어제 노르웨이 오슬로 포럼에서 밝힌 내용인데요.

이달 말 한미 정상 회담 전에 남북 정상이 만나야 한다며 김 위원장의 결단도 촉구했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노르웨이 오슬로 포럼에서 기조 연설을 한 문 대통령이 조속한 북미 대화를 촉구했습니다.

북미 양측에 교착 국면이 길어지는 것에 대한 우려를 표명한 겁니다.

[문재인 대통령 : "(길어지면) 대화의 열정이 식을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나는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에게 조속한 만남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또 이달 말 한미 정상회담 전에 남북 정상 회담이 열리길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기 전 남북 정상이 먼저 만나 비핵화 방안에 대한 북미 입장차를 좁혀보겠다는 구상을 거듭 밝히며 김 위원장의 결단을 촉구한 것으로 보입니다.

[문재인 대통령 : "우리가 만날지 여부, 만나는 시기를 결정하는 것은 김정은 위원장의 선택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와 관련해선, 전달될 것이라는 것도 미리 알고 있었고, 또 대체적인 내용도 전달 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교착국면에도 대화의 동력은 계속 유지되고 있고, 우리 정부가 역할을 하고 있다는 점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됩니다.

문 대통령은 '오슬로 포럼' 기조 연설에선 국민들의 삶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국민을 위한 평화'를 이루겠다는 구상을 공개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한반도 평화 구상을 밝힌 건 '베를린 선언' 이후 2년 만입니다.

문 대통령은 내일(14일) 스웨덴 의회에서 연설을 합니다.

이날 연설은 오슬로 연설보다 한 발 더 나아가 구체적인 비핵화 방안과 제안이 담길 것으로 보입니다.

오슬로에서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문 대통령 “북미 빨리 만나야…한미 전 남북회담 희망”
    • 입력 2019.06.13 (06:03)
    • 수정 2019.06.13 (07:34)
    뉴스광장 1부
문 대통령 “북미 빨리 만나야…한미 전 남북회담 희망”
[앵커]

노르웨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북미 정상이 더 늦기 전에 빨리 만나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어제 노르웨이 오슬로 포럼에서 밝힌 내용인데요.

이달 말 한미 정상 회담 전에 남북 정상이 만나야 한다며 김 위원장의 결단도 촉구했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노르웨이 오슬로 포럼에서 기조 연설을 한 문 대통령이 조속한 북미 대화를 촉구했습니다.

북미 양측에 교착 국면이 길어지는 것에 대한 우려를 표명한 겁니다.

[문재인 대통령 : "(길어지면) 대화의 열정이 식을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나는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에게 조속한 만남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또 이달 말 한미 정상회담 전에 남북 정상 회담이 열리길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기 전 남북 정상이 먼저 만나 비핵화 방안에 대한 북미 입장차를 좁혀보겠다는 구상을 거듭 밝히며 김 위원장의 결단을 촉구한 것으로 보입니다.

[문재인 대통령 : "우리가 만날지 여부, 만나는 시기를 결정하는 것은 김정은 위원장의 선택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와 관련해선, 전달될 것이라는 것도 미리 알고 있었고, 또 대체적인 내용도 전달 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교착국면에도 대화의 동력은 계속 유지되고 있고, 우리 정부가 역할을 하고 있다는 점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됩니다.

문 대통령은 '오슬로 포럼' 기조 연설에선 국민들의 삶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국민을 위한 평화'를 이루겠다는 구상을 공개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한반도 평화 구상을 밝힌 건 '베를린 선언' 이후 2년 만입니다.

문 대통령은 내일(14일) 스웨덴 의회에서 연설을 합니다.

이날 연설은 오슬로 연설보다 한 발 더 나아가 구체적인 비핵화 방안과 제안이 담길 것으로 보입니다.

오슬로에서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