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미지 정치”·“사과 너무 자주 해” 시험대 오른 黃 리더십
입력 2019.06.13 (06:24) 수정 2019.06.13 (07:34)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이미지 정치”·“사과 너무 자주 해” 시험대 오른 黃 리더십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자유한국당 내부에서 황교안 대표에 대해 계파를 막론한 공개 비판이 잇따라 나왔습니다.

국회 파행이 길어지는 가운데, "이미지 정치만 한다", "왜 우리만 사과하냐"는 불만의 목소리가 터져나온 건데, 백일을 갓 지난 황 대표의 리더십이 시험대에 올랐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이세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른바 '5.18 망언'을 낳은 공청회를 주최해 경고 징계를 받았던 친박계 김진태 의원.

기자간담회를 자청해, 황교안 대표를 향한 작심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막말을 용인하지 않겠다고 한 황 대표에 대해 "사과를 너무 많이 한다"고 문제 삼았습니다.

무엇이 막말인지, 싸움의 규칙은 직접 정해야 한다며, 리더십에 대한 당내 반발이 상당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진태/자유한국당 의원 : "좌파들하고 싸우려면 온몸을 던져도 모자랄 판에 말 한마디 하려고 하면 '이것도 징계당하는거 아냐?' 이렇게 걱정하면서 싸움이 되겠습니까."]

앞서 김문수 전 지사도 SNS에 "야당은 입이 무기"인데 대표가 풀어야 할 입까지 틀어막고 있다고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복당파인 장제원 의원도 쓴소리에 나섰습니다.

"국회는 '올스톱'인데 당 지도부는 이미지 정치뿐"이라며, "'투 톱' 정치", "제왕적 당 대표·원내대표"만 있는 당내에 "침묵의 카르텔"이 흐른다고 날을 세웠습니다.

[장제원/자유한국당 의원 : "투쟁을 하더라도 원내 투쟁해라, 우리 지지층에서도 그런 얘기를 들었어요. 그래서 내가 민심 들은 대로 내가 쓴 겁니다."]

황교안 대표는 "좋은 현상"이라며 말을 아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다양한 의견들이 나오는 것은 좋은 현상이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그런 여러 의견들을 잘 종합해서 당을 함께 가는 당으로 만들도록 그렇게 하겠습니다."]

계속되는 '막말 논란'으로 황 대표의 경고가 헛말이 됐다는 비판 속에, 공개 불만까지 나오면서 갓 백일을 넘긴 황교안 체제가 시험대에 올랐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KBS 뉴스 이세연입니다.
  • “이미지 정치”·“사과 너무 자주 해” 시험대 오른 黃 리더십
    • 입력 2019.06.13 (06:24)
    • 수정 2019.06.13 (07:34)
    뉴스광장 1부
“이미지 정치”·“사과 너무 자주 해” 시험대 오른 黃 리더십
[앵커]

자유한국당 내부에서 황교안 대표에 대해 계파를 막론한 공개 비판이 잇따라 나왔습니다.

국회 파행이 길어지는 가운데, "이미지 정치만 한다", "왜 우리만 사과하냐"는 불만의 목소리가 터져나온 건데, 백일을 갓 지난 황 대표의 리더십이 시험대에 올랐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이세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른바 '5.18 망언'을 낳은 공청회를 주최해 경고 징계를 받았던 친박계 김진태 의원.

기자간담회를 자청해, 황교안 대표를 향한 작심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막말을 용인하지 않겠다고 한 황 대표에 대해 "사과를 너무 많이 한다"고 문제 삼았습니다.

무엇이 막말인지, 싸움의 규칙은 직접 정해야 한다며, 리더십에 대한 당내 반발이 상당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진태/자유한국당 의원 : "좌파들하고 싸우려면 온몸을 던져도 모자랄 판에 말 한마디 하려고 하면 '이것도 징계당하는거 아냐?' 이렇게 걱정하면서 싸움이 되겠습니까."]

앞서 김문수 전 지사도 SNS에 "야당은 입이 무기"인데 대표가 풀어야 할 입까지 틀어막고 있다고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복당파인 장제원 의원도 쓴소리에 나섰습니다.

"국회는 '올스톱'인데 당 지도부는 이미지 정치뿐"이라며, "'투 톱' 정치", "제왕적 당 대표·원내대표"만 있는 당내에 "침묵의 카르텔"이 흐른다고 날을 세웠습니다.

[장제원/자유한국당 의원 : "투쟁을 하더라도 원내 투쟁해라, 우리 지지층에서도 그런 얘기를 들었어요. 그래서 내가 민심 들은 대로 내가 쓴 겁니다."]

황교안 대표는 "좋은 현상"이라며 말을 아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다양한 의견들이 나오는 것은 좋은 현상이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그런 여러 의견들을 잘 종합해서 당을 함께 가는 당으로 만들도록 그렇게 하겠습니다."]

계속되는 '막말 논란'으로 황 대표의 경고가 헛말이 됐다는 비판 속에, 공개 불만까지 나오면서 갓 백일을 넘긴 황교안 체제가 시험대에 올랐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KBS 뉴스 이세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