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생전에 만날 수 있기를…” 재미 이산가족의 절절한 외침
입력 2019.06.13 (06:31) 수정 2019.06.13 (07:37)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생전에 만날 수 있기를…” 재미 이산가족의 절절한 외침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가 11년여 만에 남북이산가족 화상상봉을 추진하는 가운데, 미 하원에서 얼마전 북미 이산가족 상봉을 촉구하는 결의안이 재발의됐습니다.

조금 전 미 하원에서는 이 문제를 논의하는 청문회가 열렸는데요.

북녁 땅에 두고 온 가족의 생사만이라도 확인하게 해달라는 재미 이산가족들의 절절한 사연, 워싱턴에서 서지영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이현준/재미 이산가족 : "트럼프 대통령님, 저는 이현준입니다. 저희들을 도와주세요."]

올해로 92살인 이현준 씨.

평안북도 운산 출신인 이 씨는 한국전쟁 당시 부인 이도경 씨와 헤어진 뒤 미국으로 건너왔습니다.

속절없이 지난 세월만 벌써 70년입니다.

[이현준/재미 이산가족 : "20대 청춘에 헤어져 매일 보고싶어 눈물이 말랐어요."]

재미 이산가족 상봉추진위원회가 파악한 인원은 53명.

이 씨처럼 대부분 고령이라 거동이 불편한 상태입니다.

미 하원에서 열린 청문회에서는 북미 이산가족 상봉을 현실화할 수 있는 방안이 논의됐습니다.

85살의 할머니는 북녘 땅에 두고 온 동생의 생사라도 알 수 있게 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김순복/재미 이산가족 : "이제 더 늙기 전에, 더 늙기 전에 한번 (북한에) 가보고 싶고, 동생들을 만나고 싶고 그렇습니다."]

미 하원이 지난달 말 재발의한 결의안에는 북미 양측이 협의를 통해 이산가족상봉을 추진해야 한다는 기존 조항과 함께 시범프로그램 운영, 적십자를 통한 가족 탐색, 그리고 한국 정부와의 협력을 통한 화상상봉 등을 추가했습니다.

정부도 11년 여만에 화상상봉을 추진하면서 재미 이산가족도 상봉 대상에 포함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라고 밝힌 만큼, 북미, 남북 관계 진전에 따라 우선 추진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이번 미 하원의 청문회는 민주당 의원들의 주도로 열렸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정책에 비판적인 민주당이지만, 인도주의 문제만큼은 분리해 접근하겠다는 시각이 엿보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 “생전에 만날 수 있기를…” 재미 이산가족의 절절한 외침
    • 입력 2019.06.13 (06:31)
    • 수정 2019.06.13 (07:37)
    뉴스광장 1부
“생전에 만날 수 있기를…” 재미 이산가족의 절절한 외침
[앵커]

정부가 11년여 만에 남북이산가족 화상상봉을 추진하는 가운데, 미 하원에서 얼마전 북미 이산가족 상봉을 촉구하는 결의안이 재발의됐습니다.

조금 전 미 하원에서는 이 문제를 논의하는 청문회가 열렸는데요.

북녁 땅에 두고 온 가족의 생사만이라도 확인하게 해달라는 재미 이산가족들의 절절한 사연, 워싱턴에서 서지영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이현준/재미 이산가족 : "트럼프 대통령님, 저는 이현준입니다. 저희들을 도와주세요."]

올해로 92살인 이현준 씨.

평안북도 운산 출신인 이 씨는 한국전쟁 당시 부인 이도경 씨와 헤어진 뒤 미국으로 건너왔습니다.

속절없이 지난 세월만 벌써 70년입니다.

[이현준/재미 이산가족 : "20대 청춘에 헤어져 매일 보고싶어 눈물이 말랐어요."]

재미 이산가족 상봉추진위원회가 파악한 인원은 53명.

이 씨처럼 대부분 고령이라 거동이 불편한 상태입니다.

미 하원에서 열린 청문회에서는 북미 이산가족 상봉을 현실화할 수 있는 방안이 논의됐습니다.

85살의 할머니는 북녘 땅에 두고 온 동생의 생사라도 알 수 있게 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김순복/재미 이산가족 : "이제 더 늙기 전에, 더 늙기 전에 한번 (북한에) 가보고 싶고, 동생들을 만나고 싶고 그렇습니다."]

미 하원이 지난달 말 재발의한 결의안에는 북미 양측이 협의를 통해 이산가족상봉을 추진해야 한다는 기존 조항과 함께 시범프로그램 운영, 적십자를 통한 가족 탐색, 그리고 한국 정부와의 협력을 통한 화상상봉 등을 추가했습니다.

정부도 11년 여만에 화상상봉을 추진하면서 재미 이산가족도 상봉 대상에 포함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라고 밝힌 만큼, 북미, 남북 관계 진전에 따라 우선 추진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이번 미 하원의 청문회는 민주당 의원들의 주도로 열렸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정책에 비판적인 민주당이지만, 인도주의 문제만큼은 분리해 접근하겠다는 시각이 엿보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