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윗선은 몰랐다”…꼬리 자르기로 이재용 지키기?
입력 2019.06.13 (21:32) 수정 2019.06.13 (22:37)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윗선은 몰랐다”…꼬리 자르기로 이재용 지키기?
동영상영역 끝
[앵커]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부정 수사 소식입니다.

증거인멸 혐의로 삼성 임직원 8명이 구속됐는데, 부사장급들이 증거인멸은 자신들의 책임이다, 윗선은 모른다,라고 버티고 있습니다.

꼬리 자르기를 시도하고 있는건데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지키기 위한 전략으로 보입니다.

정새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증거인멸 혐의로 구속된 삼성 임직원 8명 가운데 5명은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소속입니다.

그런 만큼 검찰은 증거인멸의 최종 지시자를 정현호 사업지원TF 사장이라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정현호/삼성전자 사업지원TF 사장 : "(증거인멸 지시한 거 인정하시나요? 이재용 부회장에게 증거 인멸이나 지분 재매입 보고됐습니까?) ....."]

하지만 정 사장은 전면 부인하는 게 아니라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애매한 진술로 혐의를 피해가고 있습니다.

구속된 삼성전자 부사장들도 정 사장의 개입에 대해선 한사코 입을 다물고 있습니다.

3명의 상무급 임원들이 구속 직후 '윗선'의 개입을 실토한 것과는 다른 모습입니다.

부사장들이 이처럼 정 사장의 개입을 부인하는 건 결국 이재용 부회장을 지키기위한 포석으로 보입니다.

정 사장이 증거인멸을 지시했다는 게 인정되면 그 이유를 추궁받게 되고, 결국 수사의 핵심인 회계부정 의혹을 방어하기 힘들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되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으로 수사가 향하는 걸 막기 어렵다고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삼성 측은 그룹 차원의 증거인멸 결정을 내린 것으로 의심 받는 지난해 '어린이날 회의'에 정 사장이 참석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검찰은 확보된 자료를 바탕으로 정 사장의 개입 정황이 짙다고 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증거인멸에 대한 수사를 곧 마무리 하고 앞으로는 분식회계 의혹에 수사력을 집중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 “윗선은 몰랐다”…꼬리 자르기로 이재용 지키기?
    • 입력 2019.06.13 (21:32)
    • 수정 2019.06.13 (22:37)
    뉴스 9
“윗선은 몰랐다”…꼬리 자르기로 이재용 지키기?
[앵커]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부정 수사 소식입니다.

증거인멸 혐의로 삼성 임직원 8명이 구속됐는데, 부사장급들이 증거인멸은 자신들의 책임이다, 윗선은 모른다,라고 버티고 있습니다.

꼬리 자르기를 시도하고 있는건데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지키기 위한 전략으로 보입니다.

정새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증거인멸 혐의로 구속된 삼성 임직원 8명 가운데 5명은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소속입니다.

그런 만큼 검찰은 증거인멸의 최종 지시자를 정현호 사업지원TF 사장이라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정현호/삼성전자 사업지원TF 사장 : "(증거인멸 지시한 거 인정하시나요? 이재용 부회장에게 증거 인멸이나 지분 재매입 보고됐습니까?) ....."]

하지만 정 사장은 전면 부인하는 게 아니라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애매한 진술로 혐의를 피해가고 있습니다.

구속된 삼성전자 부사장들도 정 사장의 개입에 대해선 한사코 입을 다물고 있습니다.

3명의 상무급 임원들이 구속 직후 '윗선'의 개입을 실토한 것과는 다른 모습입니다.

부사장들이 이처럼 정 사장의 개입을 부인하는 건 결국 이재용 부회장을 지키기위한 포석으로 보입니다.

정 사장이 증거인멸을 지시했다는 게 인정되면 그 이유를 추궁받게 되고, 결국 수사의 핵심인 회계부정 의혹을 방어하기 힘들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되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으로 수사가 향하는 걸 막기 어렵다고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삼성 측은 그룹 차원의 증거인멸 결정을 내린 것으로 의심 받는 지난해 '어린이날 회의'에 정 사장이 참석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검찰은 확보된 자료를 바탕으로 정 사장의 개입 정황이 짙다고 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증거인멸에 대한 수사를 곧 마무리 하고 앞으로는 분식회계 의혹에 수사력을 집중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