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토론토, 골든스테이트 꺾고 팀 창단 24년 만 첫 우승
입력 2019.06.14 (13:14) 수정 2019.06.14 (13:38) 연합뉴스
토론토, 골든스테이트 꺾고 팀 창단 24년 만 첫 우승
토론토 랩터스가 미국프로농구(NBA) 2018-2019시즌 챔피언에 등극했다.

토론토는 1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의 오라클 아레나에서 열린 2018-2019 NBA 챔피언결정전(7전4승제) 6차전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와 원정 경기에서 114-110으로 이겼다.

토론토는 1995년 팀 창단 이후 24년 만에 처음 오른 챔피언결정전에서 4승2패로 우승을 차지했다.

1947년부터 시작된 NBA 73년 역사상 미국 이외 지역을 연고로 하는 팀이 우승한 것은 올해 토론토가 처음이다.

캐나다 연고 팀이 미국 주요 프로스포츠 리그 정상에 오른 것은 1993년 야구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월드시리즈 우승 이후 26년 만이다.

캐나다가 강세인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에서도 1993년 몬트리올의 우승이 최근 사례다.

이날 22점을 넣은 토론토의 카와이 레너드는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레너드는 샌안토니오 스퍼스에서 뛰던 2014년 이후 5년 만에 다시 파이널 MVP의 영예를 누렸다.

3년 연속 우승에 도전한 골든스테이트는 케빈 듀랜트의 부상 공백에 이어 이날 경기 도중에는 클레이 톰프슨이 부상으로 코트를 떠나는 악재가 겹치면서 준우승에 머물렀다.

1승 3패로 벼랑 끝에 몰렸던 골든스테이트는 11일 열린 원정 5차전에서 106-105, 1점 차 승리를 따내 한숨을 돌렸다.

특히 이날 경기는 골든스테이트의 오라클 아레나 마지막 경기였다.

1971년부터 이 곳을 홈 경기장을 사용한 골든스테이트는 2019-2020시즌부터는 샌프란시스코에 새 경기장으로 옮겨간다.

3년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골든스테이트로서는 5년 연속 챔피언결정전 진출이라는 '영광의 시대'를 구가한 오라클 아레나 고별전에서 필승을 다짐했으나 토론토의 우승 축제를 지켜봐야 했다.

경기 막판까지 접전이 펼쳐졌다.

111-110으로 토론토가 1점을 앞선 경기 종료 9.6초를 남기고 토론토의 대니 그린이 턴오버를 저지르며 공격권이 골든스테이트로 넘어갔다.

골든스테이트로서는 짜릿한 역전승을 꿈꿀 수 있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스테픈 커리가 종료 8초 전에 시도한 3점슛이 불발되면서 골든스테이트의 마지막 희망이 사라졌다.

루스볼 다툼 끝에 종료 1초를 남기고 골든스테이트의 드레이먼드 그린이 공격 리바운드를 잡았다. 하지만 이미 작전시간을 소진한 상황에서 다시 요청했다가 테크니컬 파울을 받아 토론토에 자유투를 헌납했다.

토론토의 레너드는 테크니컬 파울에 의한 자유투 1개와 이후 상대 반칙으로 얻은 자유투 2개를 차곡차곡 다 넣으며 팀 우승을 자축했다.

토론토는 22점의 레너드 외에 카일 라우리도 26점, 10어시스트, 7리바운드로 팀 우승에 힘을 보탰다.

골든스테이트는 커리가 21점, 안드레이 이궈달라가 22점을 넣었다. 그러나 30점으로 팀내 최다 득점을 기록한 클레이 톰프슨이 3쿼터 종료 2분여를 남기고 무릎 부상으로 코트를 떠난 장면이 뼈아팠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토론토, 골든스테이트 꺾고 팀 창단 24년 만 첫 우승
    • 입력 2019.06.14 (13:14)
    • 수정 2019.06.14 (13:38)
    연합뉴스
토론토, 골든스테이트 꺾고 팀 창단 24년 만 첫 우승
토론토 랩터스가 미국프로농구(NBA) 2018-2019시즌 챔피언에 등극했다.

토론토는 1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의 오라클 아레나에서 열린 2018-2019 NBA 챔피언결정전(7전4승제) 6차전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와 원정 경기에서 114-110으로 이겼다.

토론토는 1995년 팀 창단 이후 24년 만에 처음 오른 챔피언결정전에서 4승2패로 우승을 차지했다.

1947년부터 시작된 NBA 73년 역사상 미국 이외 지역을 연고로 하는 팀이 우승한 것은 올해 토론토가 처음이다.

캐나다 연고 팀이 미국 주요 프로스포츠 리그 정상에 오른 것은 1993년 야구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월드시리즈 우승 이후 26년 만이다.

캐나다가 강세인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에서도 1993년 몬트리올의 우승이 최근 사례다.

이날 22점을 넣은 토론토의 카와이 레너드는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레너드는 샌안토니오 스퍼스에서 뛰던 2014년 이후 5년 만에 다시 파이널 MVP의 영예를 누렸다.

3년 연속 우승에 도전한 골든스테이트는 케빈 듀랜트의 부상 공백에 이어 이날 경기 도중에는 클레이 톰프슨이 부상으로 코트를 떠나는 악재가 겹치면서 준우승에 머물렀다.

1승 3패로 벼랑 끝에 몰렸던 골든스테이트는 11일 열린 원정 5차전에서 106-105, 1점 차 승리를 따내 한숨을 돌렸다.

특히 이날 경기는 골든스테이트의 오라클 아레나 마지막 경기였다.

1971년부터 이 곳을 홈 경기장을 사용한 골든스테이트는 2019-2020시즌부터는 샌프란시스코에 새 경기장으로 옮겨간다.

3년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골든스테이트로서는 5년 연속 챔피언결정전 진출이라는 '영광의 시대'를 구가한 오라클 아레나 고별전에서 필승을 다짐했으나 토론토의 우승 축제를 지켜봐야 했다.

경기 막판까지 접전이 펼쳐졌다.

111-110으로 토론토가 1점을 앞선 경기 종료 9.6초를 남기고 토론토의 대니 그린이 턴오버를 저지르며 공격권이 골든스테이트로 넘어갔다.

골든스테이트로서는 짜릿한 역전승을 꿈꿀 수 있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스테픈 커리가 종료 8초 전에 시도한 3점슛이 불발되면서 골든스테이트의 마지막 희망이 사라졌다.

루스볼 다툼 끝에 종료 1초를 남기고 골든스테이트의 드레이먼드 그린이 공격 리바운드를 잡았다. 하지만 이미 작전시간을 소진한 상황에서 다시 요청했다가 테크니컬 파울을 받아 토론토에 자유투를 헌납했다.

토론토의 레너드는 테크니컬 파울에 의한 자유투 1개와 이후 상대 반칙으로 얻은 자유투 2개를 차곡차곡 다 넣으며 팀 우승을 자축했다.

토론토는 22점의 레너드 외에 카일 라우리도 26점, 10어시스트, 7리바운드로 팀 우승에 힘을 보탰다.

골든스테이트는 커리가 21점, 안드레이 이궈달라가 22점을 넣었다. 그러나 30점으로 팀내 최다 득점을 기록한 클레이 톰프슨이 3쿼터 종료 2분여를 남기고 무릎 부상으로 코트를 떠난 장면이 뼈아팠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