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르노삼성차 노조, ‘잠정합의안’ 찬반투표 진행
입력 2019.06.14 (13:33) 수정 2019.06.14 (13:38) 경제
르노삼성차 노조, ‘잠정합의안’ 찬반투표 진행
사측과 재협상 끝에 잠정합의안을 마련한 르노삼성차 노조가 오늘(14일)합의안을 놓고전체 조합원 찬반투표에 들어갔습니다.

르노삼성차 노조는 오늘 주간 근무조부터 휴식시간과 점심시간을 이용해 지난 12일 노사 대표가 잠정 합의한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 합의안을 놓고 찬반투표를 하고 있습니다.

야간 근무조 투표까지 모두 마치는 시간을 고려하면 투표 결과는 이날 오후 9시에서 10시쯤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르노삼성차 노사는 지난해 6월부터 임단협 협상을 시작했으나 쉽게 합의점을 찾지 못하다 지난 5일 오후 노조 측에서 전면파업에 들어갔습니다.

하지만 조합원 참여율이 크게 떨어지고, 내년도 수출용 신차 위탁생산물량 배정 시점이 다가오면서 노조가 전격적으로 파업을 철회하고 12일 재협상에 들어가 잠정합의안을 끌어냈습니다.

이번 합의안에는 기본급 유지 보상금, 중식대 보조금 인상, 성과급 지급, 이익 배분제, 성과격려금 등 임금과 근무조건 개선안이 담겼습니다.

특히 노사 모두 사회적 책임을 인식하고 신차 출시와 판매에 협력하기 위해 평화 기간을 갖는 '노사 상생 공동 선언문'을 추가했습니다.

이에 앞서 부산상공계는 어제(13일) 성명을 내고 지역경제 활성화와 지역 협력업체 정상화 등을 위해 이번 합의안이 최종 타결돼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 르노삼성차 노조, ‘잠정합의안’ 찬반투표 진행
    • 입력 2019.06.14 (13:33)
    • 수정 2019.06.14 (13:38)
    경제
르노삼성차 노조, ‘잠정합의안’ 찬반투표 진행
사측과 재협상 끝에 잠정합의안을 마련한 르노삼성차 노조가 오늘(14일)합의안을 놓고전체 조합원 찬반투표에 들어갔습니다.

르노삼성차 노조는 오늘 주간 근무조부터 휴식시간과 점심시간을 이용해 지난 12일 노사 대표가 잠정 합의한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 합의안을 놓고 찬반투표를 하고 있습니다.

야간 근무조 투표까지 모두 마치는 시간을 고려하면 투표 결과는 이날 오후 9시에서 10시쯤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르노삼성차 노사는 지난해 6월부터 임단협 협상을 시작했으나 쉽게 합의점을 찾지 못하다 지난 5일 오후 노조 측에서 전면파업에 들어갔습니다.

하지만 조합원 참여율이 크게 떨어지고, 내년도 수출용 신차 위탁생산물량 배정 시점이 다가오면서 노조가 전격적으로 파업을 철회하고 12일 재협상에 들어가 잠정합의안을 끌어냈습니다.

이번 합의안에는 기본급 유지 보상금, 중식대 보조금 인상, 성과급 지급, 이익 배분제, 성과격려금 등 임금과 근무조건 개선안이 담겼습니다.

특히 노사 모두 사회적 책임을 인식하고 신차 출시와 판매에 협력하기 위해 평화 기간을 갖는 '노사 상생 공동 선언문'을 추가했습니다.

이에 앞서 부산상공계는 어제(13일) 성명을 내고 지역경제 활성화와 지역 협력업체 정상화 등을 위해 이번 합의안이 최종 타결돼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