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7푼대 백업 포수’ SK 허도환이 사랑받는 방법
입력 2019.06.14 (14:41) 수정 2019.06.14 (14:41) 스포츠K
‘7푼대 백업 포수’ SK 허도환이 사랑받는 방법
우리 나이 36살. SK 백업 포수 허도환은 현재 '7푼대 포수'다. 올 시즌 타율이 1할이 채 안 된다. 26경기에 출전해 38타수 3안타. 타율 0.079, 1타점.

13일까지 친 안타가 단 3개. 그런 허도환에게 지난 5월 5일 어린이날은 잊을 수 없다. 사직 롯데전에서 3대 3으로 맞선 7회 초. 선두 타자로 나와 롯데 에이스 레일리로부터 좌월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뒤늦게 신고한 시즌 첫 안타가 홈런이었고 결승타였다. 허도환의 한 시즌 최다 홈런 개수는 2개다. 2014년 넥센 시절이었다.

출전 기회가 더 적었던 지난해는 22타수 6안타, 타율 0.273. 올해 너무 빈타가 아니냐는 조심스러운 질문에 허도환은 특유의 웃음을 띠며 유쾌하게 대답했다. "방망이요? 아...(웃음) 극복해야 하는데. 방망이 욕심은 없습니다. 재원이(이재원, SK 주전 포수) 뒤를 잘 받쳐야 하고. 방망이 못 쳐도 팀이 이기면 기분 좋습니다."

SK 염경엽 감독과 포수 출신 박경완 수석 코치SK 염경엽 감독과 포수 출신 박경완 수석 코치

블로킹, 볼 배합 좋아…염경엽 감독 만족

물방망이 포수 허도환이지만 SK 염경엽 감독은 만족하고 있다. 블로킹과 볼 배합 능력이 좋기 때문이다. 실제로 염 감독은 "허도환 역할의 80%는 수비다. 타격은 신경 안 쓴다. 타율 1할이 안 돼도 이재원의 뒤를 잘 받쳐주고 있다. 지금 활약에 만족한다. 어린이날 홈런도 치지 않았는가"라며 예상보다 후하게 평가했다.

허도환은 13일 수원 KT 전에서도 호수비를 선보였다. 8회 말 이재원에 이어 출전한 허도환은 정확한 빨랫줄 3루 송구로 도루를 시도하던 2루 주자 조용호를 태그 아웃시켰다.

염 감독이 밝힌 허도환의 강점은 또 있다. 경기 중 주전 포수가 백업 포수로 바뀔 때 몇몇 투수들은 심리적 안정감이 흔들리는 경우가 있는데 허도환은 전혀 그렇지 않다. 염 감독은 "우리 팀에는 젊은 투수가 많다. 특히 그 투수들을 잘 리드한다. 풍부한 경험을 잘 발휘하고 있다"고 말했다.

허도환은 이에 대해 "주전 포수가 힘들 때 언제든 나가는 마음으로 준비한다. 고참으로서 실수하지 않고 팀에 민폐 끼치지 않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지난해 허도환은 수비로 67과 3분의 1이닝을 소화하며 실책을 단 한 개도 범하지 않았다. 올해는 1개 기록했다.


행운! 한화에서 SK로 와 '우승팀 포수' 돼

지난해 한국시리즈 6차전에서 우승을 확정 짓는 순간 그라운드에서 포효한 SK의 마지막 포수는 이재원이 아니라 허도환이었다. 두산, 넥센, 한화를 거쳐 SK로 와 생애 처음으로 우승팀 포수의 감격을 누렸다.

이런 행운과 영광은 SK 염경엽 감독과의 인연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허도환은 2017년 11월 2차 드래프트를 통해 한화에서 SK로 이적했다. 당시 단장이었던 염 감독이 영입했다. 감독으로서 넥센에서 허도환과 함께 있던 시절, 백업 포수로서의 가치를 인정한 것이었다.

쾌활한 성격에 꼼꼼하기까지 한 허도환은 구단 내부에서 미래 프런트 직원 감으로도 평가받고 있다.


"올해 SK가 통합 우승합니다"

산전수전 다 겪은 노총각 백업 포수. 올해 결혼할 예정인 허도환은 SK 팬들을 향해 "올해 SK가 잘하고 있다. 선수들 모두 통합우승(정규시즌+한국시리즈 우승)을 목표로 하고 있다. 결국, 마지막에 우리 팀이 웃을 거라 확신한다"라며 각오를 다졌다.
  • ‘7푼대 백업 포수’ SK 허도환이 사랑받는 방법
    • 입력 2019.06.14 (14:41)
    • 수정 2019.06.14 (14:41)
    스포츠K
‘7푼대 백업 포수’ SK 허도환이 사랑받는 방법
우리 나이 36살. SK 백업 포수 허도환은 현재 '7푼대 포수'다. 올 시즌 타율이 1할이 채 안 된다. 26경기에 출전해 38타수 3안타. 타율 0.079, 1타점.

13일까지 친 안타가 단 3개. 그런 허도환에게 지난 5월 5일 어린이날은 잊을 수 없다. 사직 롯데전에서 3대 3으로 맞선 7회 초. 선두 타자로 나와 롯데 에이스 레일리로부터 좌월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뒤늦게 신고한 시즌 첫 안타가 홈런이었고 결승타였다. 허도환의 한 시즌 최다 홈런 개수는 2개다. 2014년 넥센 시절이었다.

출전 기회가 더 적었던 지난해는 22타수 6안타, 타율 0.273. 올해 너무 빈타가 아니냐는 조심스러운 질문에 허도환은 특유의 웃음을 띠며 유쾌하게 대답했다. "방망이요? 아...(웃음) 극복해야 하는데. 방망이 욕심은 없습니다. 재원이(이재원, SK 주전 포수) 뒤를 잘 받쳐야 하고. 방망이 못 쳐도 팀이 이기면 기분 좋습니다."

SK 염경엽 감독과 포수 출신 박경완 수석 코치SK 염경엽 감독과 포수 출신 박경완 수석 코치

블로킹, 볼 배합 좋아…염경엽 감독 만족

물방망이 포수 허도환이지만 SK 염경엽 감독은 만족하고 있다. 블로킹과 볼 배합 능력이 좋기 때문이다. 실제로 염 감독은 "허도환 역할의 80%는 수비다. 타격은 신경 안 쓴다. 타율 1할이 안 돼도 이재원의 뒤를 잘 받쳐주고 있다. 지금 활약에 만족한다. 어린이날 홈런도 치지 않았는가"라며 예상보다 후하게 평가했다.

허도환은 13일 수원 KT 전에서도 호수비를 선보였다. 8회 말 이재원에 이어 출전한 허도환은 정확한 빨랫줄 3루 송구로 도루를 시도하던 2루 주자 조용호를 태그 아웃시켰다.

염 감독이 밝힌 허도환의 강점은 또 있다. 경기 중 주전 포수가 백업 포수로 바뀔 때 몇몇 투수들은 심리적 안정감이 흔들리는 경우가 있는데 허도환은 전혀 그렇지 않다. 염 감독은 "우리 팀에는 젊은 투수가 많다. 특히 그 투수들을 잘 리드한다. 풍부한 경험을 잘 발휘하고 있다"고 말했다.

허도환은 이에 대해 "주전 포수가 힘들 때 언제든 나가는 마음으로 준비한다. 고참으로서 실수하지 않고 팀에 민폐 끼치지 않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지난해 허도환은 수비로 67과 3분의 1이닝을 소화하며 실책을 단 한 개도 범하지 않았다. 올해는 1개 기록했다.


행운! 한화에서 SK로 와 '우승팀 포수' 돼

지난해 한국시리즈 6차전에서 우승을 확정 짓는 순간 그라운드에서 포효한 SK의 마지막 포수는 이재원이 아니라 허도환이었다. 두산, 넥센, 한화를 거쳐 SK로 와 생애 처음으로 우승팀 포수의 감격을 누렸다.

이런 행운과 영광은 SK 염경엽 감독과의 인연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허도환은 2017년 11월 2차 드래프트를 통해 한화에서 SK로 이적했다. 당시 단장이었던 염 감독이 영입했다. 감독으로서 넥센에서 허도환과 함께 있던 시절, 백업 포수로서의 가치를 인정한 것이었다.

쾌활한 성격에 꼼꼼하기까지 한 허도환은 구단 내부에서 미래 프런트 직원 감으로도 평가받고 있다.


"올해 SK가 통합 우승합니다"

산전수전 다 겪은 노총각 백업 포수. 올해 결혼할 예정인 허도환은 SK 팬들을 향해 "올해 SK가 잘하고 있다. 선수들 모두 통합우승(정규시즌+한국시리즈 우승)을 목표로 하고 있다. 결국, 마지막에 우리 팀이 웃을 거라 확신한다"라며 각오를 다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