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수출·투자 등 부진 지속…디플레 상황은 아냐”
입력 2019.06.14 (15:24) 수정 2019.06.14 (16:06) 경제
정부 “수출·투자 등 부진 지속…디플레 상황은 아냐”
정부가 우리 경제 상황에 대해 "생산은 완만하게 증가했지만, 수출·투자 등 부문에서 부진한 흐름이 지속되고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기획재정부는 오늘(14일) 발간한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6월호에서 우리 경제 상황에 대해 "미중 통상마찰이 확대되는 등 대외 여건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앞서 기재부는 그린북 4, 5월호를 통해 '광공업 생산, 설비투자, 수출 등 주요 실물지표 흐름'이 부진하다고 평가했습니다. 하지만 산업생산이 2개월 연속 증가하면서 '생산'은 부진 진단에서 제외됐습니다.

그린북 6월호에 따르면 4월 전(全) 산업생산은 전월보다 0.7% 증가했습니다. 4월 소매판매(-1.2%)와 건설투자(-2.8%)는 감소 전환했고 설비투자(4.6%)는 3월에 이어 증가세를 유지했습니다.

소비자물가는 1년 전보다 0.7% 오르는 데 그쳤습니다. 홍민석 기재부 경제분석과장은 정부세종청사에서 연 브리핑에서 "우려가 나오는 디플레이션 상황은 다소 과한 평가라고 생각한다"며 "사회보장제도가 확충되고 복지 지출이 늘면서 물가 상승 압력을 막아주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홍민석 과장은 "한국개발연구원(KDI)은 수출을 중심으로 경기가 부진하다는 표현을 썼고 현대경제연구원은 경기 전환 신호가 발견된다고 평가했다"며 "기관별 시각이 다르게 나타날 정도로 미중 분쟁 등 불확실성이 큰 상황이기에 현재 경기 상황에 대해 예단을 내리기가 쉽지 않아 유념해서 보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정부 “수출·투자 등 부진 지속…디플레 상황은 아냐”
    • 입력 2019.06.14 (15:24)
    • 수정 2019.06.14 (16:06)
    경제
정부 “수출·투자 등 부진 지속…디플레 상황은 아냐”
정부가 우리 경제 상황에 대해 "생산은 완만하게 증가했지만, 수출·투자 등 부문에서 부진한 흐름이 지속되고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기획재정부는 오늘(14일) 발간한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6월호에서 우리 경제 상황에 대해 "미중 통상마찰이 확대되는 등 대외 여건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앞서 기재부는 그린북 4, 5월호를 통해 '광공업 생산, 설비투자, 수출 등 주요 실물지표 흐름'이 부진하다고 평가했습니다. 하지만 산업생산이 2개월 연속 증가하면서 '생산'은 부진 진단에서 제외됐습니다.

그린북 6월호에 따르면 4월 전(全) 산업생산은 전월보다 0.7% 증가했습니다. 4월 소매판매(-1.2%)와 건설투자(-2.8%)는 감소 전환했고 설비투자(4.6%)는 3월에 이어 증가세를 유지했습니다.

소비자물가는 1년 전보다 0.7% 오르는 데 그쳤습니다. 홍민석 기재부 경제분석과장은 정부세종청사에서 연 브리핑에서 "우려가 나오는 디플레이션 상황은 다소 과한 평가라고 생각한다"며 "사회보장제도가 확충되고 복지 지출이 늘면서 물가 상승 압력을 막아주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홍민석 과장은 "한국개발연구원(KDI)은 수출을 중심으로 경기가 부진하다는 표현을 썼고 현대경제연구원은 경기 전환 신호가 발견된다고 평가했다"며 "기관별 시각이 다르게 나타날 정도로 미중 분쟁 등 불확실성이 큰 상황이기에 현재 경기 상황에 대해 예단을 내리기가 쉽지 않아 유념해서 보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