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딸과 함께 있는데”…문구점서 도둑 촬영 10대 현장 체포
입력 2019.06.14 (16:01) 수정 2019.06.14 (16:28) 케이야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 “딸과 함께 있는데”…문구점서 도둑 촬영 10대 현장 체포
동영상영역 끝
지난 일요일(9일) 오후, 서울 노원구 중계동의 학원가에 있는 한 대형문구점에 경찰이 출동하는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30대 여성이 딸 아이와 함께 색연필을 사러 나왔는데, 한 고등학생이 졸졸 따라다니며 스마트폰으로 여성의 치마 속을 촬영했다는 겁니다.

이상한 낌새를 느끼고 자리를 옮겨보기도 했지만 오히려 더 가까이 다가왔고, 심지어 여성의 다리 사이에 휴대전화를 떨어뜨리까지 했다고 합니다.

이 여성은 곧장 점장에게 말해 경찰에 신고했고, 출동한 경찰은 CCTV 확인 후 이 남학생을 현행범으로 체포했습니다.

피해자 남편은 "심지어 딸 아이와 있는 아내의 치마 속을 촬영해 놓고 CCTV 영상에 그 모습이 그대로 찍혔음에도 아니라고 잡아떼는 가해자의 태도에 정말 화가 났다"라며 "청소년이라고 가볍게 처벌하면 또 다른 범죄를 저지를 것"이라며 KBS에 자신이 직접 확보한 영상을 제보했습니다.

현재 이 남학생은 자신의 범행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CCTV 영상, 직접 확인해 보시죠.
  • [단독] “딸과 함께 있는데”…문구점서 도둑 촬영 10대 현장 체포
    • 입력 2019.06.14 (16:01)
    • 수정 2019.06.14 (16:28)
    케이야
[단독] “딸과 함께 있는데”…문구점서 도둑 촬영 10대 현장 체포
지난 일요일(9일) 오후, 서울 노원구 중계동의 학원가에 있는 한 대형문구점에 경찰이 출동하는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30대 여성이 딸 아이와 함께 색연필을 사러 나왔는데, 한 고등학생이 졸졸 따라다니며 스마트폰으로 여성의 치마 속을 촬영했다는 겁니다.

이상한 낌새를 느끼고 자리를 옮겨보기도 했지만 오히려 더 가까이 다가왔고, 심지어 여성의 다리 사이에 휴대전화를 떨어뜨리까지 했다고 합니다.

이 여성은 곧장 점장에게 말해 경찰에 신고했고, 출동한 경찰은 CCTV 확인 후 이 남학생을 현행범으로 체포했습니다.

피해자 남편은 "심지어 딸 아이와 있는 아내의 치마 속을 촬영해 놓고 CCTV 영상에 그 모습이 그대로 찍혔음에도 아니라고 잡아떼는 가해자의 태도에 정말 화가 났다"라며 "청소년이라고 가볍게 처벌하면 또 다른 범죄를 저지를 것"이라며 KBS에 자신이 직접 확보한 영상을 제보했습니다.

현재 이 남학생은 자신의 범행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CCTV 영상, 직접 확인해 보시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