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유로운 ‘자신감’ 한국…‘철통 보안’ 우크라이나
입력 2019.06.14 (17:12) 수정 2019.06.14 (17:33) 뉴스 5
동영상영역 시작
여유로운 ‘자신감’ 한국…‘철통 보안’ 우크라이나
동영상영역 끝
[앵커]

20세 이하 월드컵 대표팀이 우승을 향한 본격적인 훈련에 들어갔습니다.

우리 대표팀의 첫 훈련은 여유로운 분위기 속에 진행된 반면, 우크라이나 대표팀은 철통 보안을 유지해 상반된 모습을 보였습니다.

우치에서 하무림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후 한때 짓궂었던 날씨는 대표팀이 훈련을 시작하자 풀리기 시작했습니다.

우승을 염원하는 마음을 담은 듯, 선수들은 가수 싸이의 노래 '챔피언'을 들으며 신나게 몸을 풀었습니다.

이강인과 오세훈 등 주전급 선수들은 체력 회복에 집중했고, 그동안 체력을 비축한 선수들은 미니 게임을 하며 컨디션을 끌어올렸습니다.

정정용 감독은 선수들과 승부차기 게임을 하며 밝은 훈련 분위기를 이끌었습니다.

[김세윤/20세 이하 축구 국가대표 : "선수들도 다 자신감이 넘치고 질 거라는 생각을 안 하고 있고, 결승전에서 이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같은 시각, 우리 대표팀 훈련장 인근에서 훈련한 우크라이나 대표팀.

취재진의 접근을 전면 차단하는 등 여유로운 모습의 우리 대표팀과 달리 철통 보안을 유지했습니다.

[우크라이나 대표팀 관계자 : "(훈련을 첫 15분간 공개하기로 공지한 것으로 아는데요?) 안 됩니다. 오늘은 공개 안 하는 것으로 결정했습니다."]

같은 숙소를 쓰는 양 팀 선수들의 기 싸움도 벌어지고 있습니다.

[고재현/20세 이하 축구 국가대표 : "식사할 때나 그럴 때 (우크라이나 대표팀을) 마주치거든요. 절대 눈빛에서도 지지 않고 당당히 다니고 있어요. (이)강인이가 어리지만, 깡다구가 엄청 세고 기도 세고."]

팽팽한 기 싸움 속에 소리 없는 전쟁은 이미 시작됐습니다.

그러나 숱한 강적들을 넘어선 대표팀은 기 싸움에 흔들리지 않을 만큼, 강인해졌습니다.

우치에서 KBS 뉴스 하무림입니다.
  • 여유로운 ‘자신감’ 한국…‘철통 보안’ 우크라이나
    • 입력 2019.06.14 (17:12)
    • 수정 2019.06.14 (17:33)
    뉴스 5
여유로운 ‘자신감’ 한국…‘철통 보안’ 우크라이나
[앵커]

20세 이하 월드컵 대표팀이 우승을 향한 본격적인 훈련에 들어갔습니다.

우리 대표팀의 첫 훈련은 여유로운 분위기 속에 진행된 반면, 우크라이나 대표팀은 철통 보안을 유지해 상반된 모습을 보였습니다.

우치에서 하무림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후 한때 짓궂었던 날씨는 대표팀이 훈련을 시작하자 풀리기 시작했습니다.

우승을 염원하는 마음을 담은 듯, 선수들은 가수 싸이의 노래 '챔피언'을 들으며 신나게 몸을 풀었습니다.

이강인과 오세훈 등 주전급 선수들은 체력 회복에 집중했고, 그동안 체력을 비축한 선수들은 미니 게임을 하며 컨디션을 끌어올렸습니다.

정정용 감독은 선수들과 승부차기 게임을 하며 밝은 훈련 분위기를 이끌었습니다.

[김세윤/20세 이하 축구 국가대표 : "선수들도 다 자신감이 넘치고 질 거라는 생각을 안 하고 있고, 결승전에서 이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같은 시각, 우리 대표팀 훈련장 인근에서 훈련한 우크라이나 대표팀.

취재진의 접근을 전면 차단하는 등 여유로운 모습의 우리 대표팀과 달리 철통 보안을 유지했습니다.

[우크라이나 대표팀 관계자 : "(훈련을 첫 15분간 공개하기로 공지한 것으로 아는데요?) 안 됩니다. 오늘은 공개 안 하는 것으로 결정했습니다."]

같은 숙소를 쓰는 양 팀 선수들의 기 싸움도 벌어지고 있습니다.

[고재현/20세 이하 축구 국가대표 : "식사할 때나 그럴 때 (우크라이나 대표팀을) 마주치거든요. 절대 눈빛에서도 지지 않고 당당히 다니고 있어요. (이)강인이가 어리지만, 깡다구가 엄청 세고 기도 세고."]

팽팽한 기 싸움 속에 소리 없는 전쟁은 이미 시작됐습니다.

그러나 숱한 강적들을 넘어선 대표팀은 기 싸움에 흔들리지 않을 만큼, 강인해졌습니다.

우치에서 KBS 뉴스 하무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