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현미 “건설 업역·업종 바꾸고 불공정 관행 근절하겠다”
입력 2019.06.14 (18:04) 수정 2019.06.14 (18:04) 경제
김현미 “건설 업역·업종 바꾸고 불공정 관행 근절하겠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오늘(14일) "건설기술 경쟁을 촉진할 수 있도록 업역과 업종을 개편하고, 불공정 관행을 근절하는 등 혁신을 일관되고 속도감 있게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 장관은 서울 동작구 전문건설회관에서 열린 건설혁신위원회, 연구원, 건설업계와의 간담회에서 "40여 년 이상 이어진 건설업역 규제를 지난해 사회적 합의를 통해 폐지하고, 공공공사 임금 직불제를 의무화하는 등 건설산업 혁신의 기반을 마련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번 간담회는 분야별 건설혁신 대책의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듣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논의 주제로는 업종개편 방안 등 과제, 일자리 개선, 공정한 시장질서 확립, 해외 진출 확대, 신기술 개발 등이 다뤄졌습니다.

김현미 장관은 지난주 부산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발생한 추락 사고와 관련해 "건설 선진국은 안전의 토대 위에 세울 수 있다"고 강조하면서, "일체형 작업 발판이 적용되지 않는 부분에서도 추락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건설 현장 전반에서 빈틈 없이 안전을 관리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김현미 “건설 업역·업종 바꾸고 불공정 관행 근절하겠다”
    • 입력 2019.06.14 (18:04)
    • 수정 2019.06.14 (18:04)
    경제
김현미 “건설 업역·업종 바꾸고 불공정 관행 근절하겠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오늘(14일) "건설기술 경쟁을 촉진할 수 있도록 업역과 업종을 개편하고, 불공정 관행을 근절하는 등 혁신을 일관되고 속도감 있게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 장관은 서울 동작구 전문건설회관에서 열린 건설혁신위원회, 연구원, 건설업계와의 간담회에서 "40여 년 이상 이어진 건설업역 규제를 지난해 사회적 합의를 통해 폐지하고, 공공공사 임금 직불제를 의무화하는 등 건설산업 혁신의 기반을 마련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번 간담회는 분야별 건설혁신 대책의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듣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논의 주제로는 업종개편 방안 등 과제, 일자리 개선, 공정한 시장질서 확립, 해외 진출 확대, 신기술 개발 등이 다뤄졌습니다.

김현미 장관은 지난주 부산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발생한 추락 사고와 관련해 "건설 선진국은 안전의 토대 위에 세울 수 있다"고 강조하면서, "일체형 작업 발판이 적용되지 않는 부분에서도 추락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건설 현장 전반에서 빈틈 없이 안전을 관리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