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 “나경원, 국민 마음 외면하고 朴 사면 주장”
입력 2019.06.14 (18:09) 수정 2019.06.14 (19:47) 정치
민주 “나경원, 국민 마음 외면하고 朴 사면 주장”
더불어민주당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국민 마음을 외면하고, '꼼수 정치'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을 요구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오늘(14일) 논평을 내고, "탄핵 당시 국회 찬성표결을 주도했던 나경원 원내대표가 자신의 선택을 아쉬웠던 판단이라고까지 했다"면서 "보수 세 결집을 기대하며 말 바꾸기에 나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대변인은 "박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사건과 국정원 특수활동비 상납 사건은 심지어 아직 재판 중인데, 한국당이 정치적 이해에 눈이 멀어 역사와 국민, 사법제도를 우롱하고 있다"면서 "냉전 수구 세력을 결집하려는 꼼수 정치로는 국민께 다가설 수 없고, 역사와 국민 앞에 진정한 반성이 먼저"라고 주장했습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어제 유튜브 방송 '펜앤드마이크'에 출연해,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형이 지나치게 가혹한 것이 맞다, 이 정부가 정치적으로 풀어야 할 부분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소추안을 찬성한 데 대해 "당시 아쉬웠던 판단인 부분에 대해서는 인정을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언제까지 매몰돼서 옳았으니 틀렸니 하면, 또다시 보수의 분열이 될 수 있어 성숙하게 넘어야 할 부분은 넘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 민주 “나경원, 국민 마음 외면하고 朴 사면 주장”
    • 입력 2019.06.14 (18:09)
    • 수정 2019.06.14 (19:47)
    정치
민주 “나경원, 국민 마음 외면하고 朴 사면 주장”
더불어민주당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국민 마음을 외면하고, '꼼수 정치'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을 요구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오늘(14일) 논평을 내고, "탄핵 당시 국회 찬성표결을 주도했던 나경원 원내대표가 자신의 선택을 아쉬웠던 판단이라고까지 했다"면서 "보수 세 결집을 기대하며 말 바꾸기에 나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대변인은 "박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사건과 국정원 특수활동비 상납 사건은 심지어 아직 재판 중인데, 한국당이 정치적 이해에 눈이 멀어 역사와 국민, 사법제도를 우롱하고 있다"면서 "냉전 수구 세력을 결집하려는 꼼수 정치로는 국민께 다가설 수 없고, 역사와 국민 앞에 진정한 반성이 먼저"라고 주장했습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어제 유튜브 방송 '펜앤드마이크'에 출연해,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형이 지나치게 가혹한 것이 맞다, 이 정부가 정치적으로 풀어야 할 부분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소추안을 찬성한 데 대해 "당시 아쉬웠던 판단인 부분에 대해서는 인정을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언제까지 매몰돼서 옳았으니 틀렸니 하면, 또다시 보수의 분열이 될 수 있어 성숙하게 넘어야 할 부분은 넘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