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거장의 작품..미디어 아트로 재탄생
입력 2019.06.14 (18:37) 수정 2019.06.14 (23:46) 뉴스9(전주)
동영상영역 시작
거장의 작품..미디어 아트로 재탄생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다음은 지역 문화계 소식,
둘러봅니다.
한국인이 사랑하는 미술가,
빈센트 반 고흐의 작품을
미디어 아트로 재현한 작품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청년 작가들의
다채로운 상상력이 덧입혀진
특별한 작품들도 선보였는데요,
조선우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잔뜩 먹구름이 깔린 하늘.

밭을 빼곡히 채운 밀이
바람에 연신 흔들리고,

까마귀는
나지막하게 날아갑니다.

반 고흐의 작품
'까마귀 나는 밀밭'이
영상물로 만들어졌습니다

최영면/관람객[인터뷰]
"평면 회화였을 텐데 입체적으로 표현하는 이런 방식이 고흐의 삶을, 고흐의 작품을 더 잘 우리에게 전달해주는 것 같아요."

청년 작가들이
고흐의 그림을
자신만의 방식으로 재해석한
작품들도 걸렸습니다.

밝은 색감의 역작 '해바라기'는
카메라에 여러 차례 찍혀
잔상을 남기듯 표현했고,

고흐의 자화상이 담긴
무거운 유화는
가벼운 드로잉으로
발랄함을 불어넣었습니다.


주미경/작가[인터뷰]
"고흐가 그림을 그리면서 힘든 순간도 있지만, 분명히 행복한 순간들이 더 많았을 거라 생각을 하거든요. 너무 그런 삶에 치우쳐서 작업을 보는 게 아니라.."

10여 년의
짧은 작업 활동 동안
고흐의 그림이 어떻게 변했는지도
한 눈에 둘러볼 수 있습니다.

신정자/학예연구사[인터뷰]
"진품이 오기가 어렵기 때문에 미디어 아트로 구성을 했어요. 그래서 / 고흐의 생애를 알아보기도 하고 또 고흐 작품의 시기적인 변천사도 알아볼 수 있고.."

열정의 화가라 불린
빈센트 반 고흐.

그가 남긴 걸작들이
때로는 낯설게, 그러나 참신하게
관객들에게 다가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선우입니다.
  • 거장의 작품..미디어 아트로 재탄생
    • 입력 2019.06.14 (18:37)
    • 수정 2019.06.14 (23:46)
    뉴스9(전주)
거장의 작품..미디어 아트로 재탄생
[앵커멘트]
다음은 지역 문화계 소식,
둘러봅니다.
한국인이 사랑하는 미술가,
빈센트 반 고흐의 작품을
미디어 아트로 재현한 작품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청년 작가들의
다채로운 상상력이 덧입혀진
특별한 작품들도 선보였는데요,
조선우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잔뜩 먹구름이 깔린 하늘.

밭을 빼곡히 채운 밀이
바람에 연신 흔들리고,

까마귀는
나지막하게 날아갑니다.

반 고흐의 작품
'까마귀 나는 밀밭'이
영상물로 만들어졌습니다

최영면/관람객[인터뷰]
"평면 회화였을 텐데 입체적으로 표현하는 이런 방식이 고흐의 삶을, 고흐의 작품을 더 잘 우리에게 전달해주는 것 같아요."

청년 작가들이
고흐의 그림을
자신만의 방식으로 재해석한
작품들도 걸렸습니다.

밝은 색감의 역작 '해바라기'는
카메라에 여러 차례 찍혀
잔상을 남기듯 표현했고,

고흐의 자화상이 담긴
무거운 유화는
가벼운 드로잉으로
발랄함을 불어넣었습니다.


주미경/작가[인터뷰]
"고흐가 그림을 그리면서 힘든 순간도 있지만, 분명히 행복한 순간들이 더 많았을 거라 생각을 하거든요. 너무 그런 삶에 치우쳐서 작업을 보는 게 아니라.."

10여 년의
짧은 작업 활동 동안
고흐의 그림이 어떻게 변했는지도
한 눈에 둘러볼 수 있습니다.

신정자/학예연구사[인터뷰]
"진품이 오기가 어렵기 때문에 미디어 아트로 구성을 했어요. 그래서 / 고흐의 생애를 알아보기도 하고 또 고흐 작품의 시기적인 변천사도 알아볼 수 있고.."

열정의 화가라 불린
빈센트 반 고흐.

그가 남긴 걸작들이
때로는 낯설게, 그러나 참신하게
관객들에게 다가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