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자도 해상서 조업하던 50대 선원 숨져
입력 2019.06.14 (18:46) 수정 2019.06.14 (18:50) 지역뉴스(제주)
어젯밤 8시50분쯤
제주시 추자면 서쪽 13km 부근 해상에서
조업하던 목포선적 22톤급 어선에서
선원 57살 옥 모씨가 의식을 잃고 쓰러져
해경이 헬기로
제주시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해경은
함께 조업하던 선원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 추자도 해상서 조업하던 50대 선원 숨져
    • 입력 2019.06.14 (18:46)
    • 수정 2019.06.14 (18:50)
    지역뉴스(제주)
어젯밤 8시50분쯤
제주시 추자면 서쪽 13km 부근 해상에서
조업하던 목포선적 22톤급 어선에서
선원 57살 옥 모씨가 의식을 잃고 쓰러져
해경이 헬기로
제주시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해경은
함께 조업하던 선원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