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권익위, ‘YG 공익신고’ 신분특정 보도 확산에 자제 요청
입력 2019.06.14 (19:22) 수정 2019.06.14 (19:45) 정치
권익위, ‘YG 공익신고’ 신분특정 보도 확산에 자제 요청
국민권익위원회는 비실명 공익신고의 신고자에 대해 신분을 특정하거나 유추한 보도는 법률 위반 소지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권익위는 오늘(14일) 보도자료를 내고 공익신고자 보호법에 공익신고자의 신분을 미루어 알 수 있는 사실을 신고자 동의 없이 공개하거나 보도해서는 안 된다고 규정하고 있다면서, 공익 신고자의 신분 비밀 보장 의무가 철저히 준수될 수 있도록 협조해 달라고 언론에 요청했습니다.

권익위는 최근 YG엔터테인먼트가 소속 연예인의 마약 사건에 대한 경찰 수사를 무마하려 했다는 신고를 접수했는데, 신고자를 특정하거나 유추하는 보도가 잇달아 나오자 보도 자제를 요청한 것입니다.

권익위는 이를 위반할 경우 5년 이하의 징역이나 5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권익위, ‘YG 공익신고’ 신분특정 보도 확산에 자제 요청
    • 입력 2019.06.14 (19:22)
    • 수정 2019.06.14 (19:45)
    정치
권익위, ‘YG 공익신고’ 신분특정 보도 확산에 자제 요청
국민권익위원회는 비실명 공익신고의 신고자에 대해 신분을 특정하거나 유추한 보도는 법률 위반 소지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권익위는 오늘(14일) 보도자료를 내고 공익신고자 보호법에 공익신고자의 신분을 미루어 알 수 있는 사실을 신고자 동의 없이 공개하거나 보도해서는 안 된다고 규정하고 있다면서, 공익 신고자의 신분 비밀 보장 의무가 철저히 준수될 수 있도록 협조해 달라고 언론에 요청했습니다.

권익위는 최근 YG엔터테인먼트가 소속 연예인의 마약 사건에 대한 경찰 수사를 무마하려 했다는 신고를 접수했는데, 신고자를 특정하거나 유추하는 보도가 잇달아 나오자 보도 자제를 요청한 것입니다.

권익위는 이를 위반할 경우 5년 이하의 징역이나 5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