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인 시위자 폭행’ 건설사 임원 구속
입력 2019.06.14 (20:12) 수정 2019.06.14 (20:14) 사회
‘1인 시위자 폭행’ 건설사 임원 구속
전남 함평에서 1인 시위를 하던 주민을 폭행한 건설사 임원이 구속됐습니다.

함평경찰서는 14일 1인 시위자를 폭행해 다치게 한 혐의(상해)로 모 건설사 임원 40살 김모씨를 구속했습니다.

김씨는 지난 11일 낮 1시쯤 함평군청 앞에서 1인 시위를 하던 37살 A씨의 얼굴에 주먹을 휘두르는 등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조사 결과 김씨는 A씨가 자신의 회사를 비판하는 내용이 담긴 팻말들 들고 시위를 한다는 이유로 폭행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김씨는 A씨를 폭행한 뒤 A씨의 손을 잡고 자신을 때리는 시늉을 하며 계속 위협하기도 했습니다. 또 우연히 주변을 지나던 경찰관에게 쌍방 폭행을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해당 경찰관이 당시 김씨를 제지하지 않는 등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은 점에 대해서도 사실 관계 등 경위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함평군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입장문을 내고 "가해자가 속한 지역 건설사는 골프장 건설에 반대하며 시위를 하고 있었는데, 이 과정에서 주민들은 일상 생활마저 위협받는 소음으로 정신적, 경제적 고통을 호소하면서 1인 시위를 펼쳐왔다"며 "주민들이 피해를 받지 않게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1인 시위자 폭행’ 건설사 임원 구속
    • 입력 2019.06.14 (20:12)
    • 수정 2019.06.14 (20:14)
    사회
‘1인 시위자 폭행’ 건설사 임원 구속
전남 함평에서 1인 시위를 하던 주민을 폭행한 건설사 임원이 구속됐습니다.

함평경찰서는 14일 1인 시위자를 폭행해 다치게 한 혐의(상해)로 모 건설사 임원 40살 김모씨를 구속했습니다.

김씨는 지난 11일 낮 1시쯤 함평군청 앞에서 1인 시위를 하던 37살 A씨의 얼굴에 주먹을 휘두르는 등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조사 결과 김씨는 A씨가 자신의 회사를 비판하는 내용이 담긴 팻말들 들고 시위를 한다는 이유로 폭행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김씨는 A씨를 폭행한 뒤 A씨의 손을 잡고 자신을 때리는 시늉을 하며 계속 위협하기도 했습니다. 또 우연히 주변을 지나던 경찰관에게 쌍방 폭행을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해당 경찰관이 당시 김씨를 제지하지 않는 등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은 점에 대해서도 사실 관계 등 경위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함평군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입장문을 내고 "가해자가 속한 지역 건설사는 골프장 건설에 반대하며 시위를 하고 있었는데, 이 과정에서 주민들은 일상 생활마저 위협받는 소음으로 정신적, 경제적 고통을 호소하면서 1인 시위를 펼쳐왔다"며 "주민들이 피해를 받지 않게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