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해 첫 말라리아 감염 '얼룩날개모기' 확인
입력 2019.06.14 (20:42) 지역뉴스(충주)
질병관리본부는
올해 처음으로 경기도 파주에서
말라리아 원충에 감염된
'얼룩날개모기'를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인천, 경기, 강원 북부 등
말라리아 위험지역 거주자와 여행객에게
모기 기피제를 사용하고 긴 옷을 입는 등
감염 예방 수칙을 지켜달라고 강조했습니다.
말라리아 매개 모기에 물리면
발열 등이 지속되다가
48시간 주기로
오한, 고열, 발한 뒤 해열 등이
반복적으로 나타납니다.
  • 올해 첫 말라리아 감염 '얼룩날개모기' 확인
    • 입력 2019.06.14 (20:42)
    지역뉴스(충주)
질병관리본부는
올해 처음으로 경기도 파주에서
말라리아 원충에 감염된
'얼룩날개모기'를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인천, 경기, 강원 북부 등
말라리아 위험지역 거주자와 여행객에게
모기 기피제를 사용하고 긴 옷을 입는 등
감염 예방 수칙을 지켜달라고 강조했습니다.
말라리아 매개 모기에 물리면
발열 등이 지속되다가
48시간 주기로
오한, 고열, 발한 뒤 해열 등이
반복적으로 나타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