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주 스티로폼 공장 불… 2명 화상·36억 원 피해
입력 2019.06.14 (20:42) 수정 2019.06.14 (20:44) 지역뉴스(충주)
오늘 오전 9시 50분쯤,
충주시 대소원면의
한 스티로폼 제조 공장에서 불이 나
직원 62살 A씨 등 2명이 화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이 불은 또
2,900여 ㎡ 공장 전체와 기계 설비,
스티로폼 20톤 등을 태워
소방서 추산 36억 원의 재산 피해를 낸 뒤
1시간여 만에 꺼졌습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공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 충주 스티로폼 공장 불… 2명 화상·36억 원 피해
    • 입력 2019.06.14 (20:42)
    • 수정 2019.06.14 (20:44)
    지역뉴스(충주)
오늘 오전 9시 50분쯤,
충주시 대소원면의
한 스티로폼 제조 공장에서 불이 나
직원 62살 A씨 등 2명이 화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이 불은 또
2,900여 ㎡ 공장 전체와 기계 설비,
스티로폼 20톤 등을 태워
소방서 추산 36억 원의 재산 피해를 낸 뒤
1시간여 만에 꺼졌습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공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