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비아이 마약, YG 이미 알고 있었다”…양현석·양민석 동반 사퇴
입력 2019.06.14 (21:18) 수정 2019.06.14 (22:0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비아이 마약, YG 이미 알고 있었다”…양현석·양민석 동반 사퇴
동영상영역 끝
[앵커]

YG엔터테인먼트가 자체 마약 검사를 통해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의 마약 투약 사실을 미리 알고 조직적으로 은폐하려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양현석 대표는 오늘(14일) YG의 모든 직책에서 물러나겠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화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비아이의 마약 투약 혐의를 제보자 A씨가 경찰에 진술한 날은 2016년 8월 22일,

그러나 이보다 두 달 전인 6월 1일, 제보자 A씨는 YG 소속 그룹 위너의 멤버 이승훈 씨로부터 카카오톡 비밀 메시지를 받습니다.

당시 이 씨는 "최근 비아이를 만난 적이 있냐"고 묻고는 "한 달 전쯤 만났다"고 A씨가 답하자, "진짜 중요한 이야기를 할 거니 답장을 해"달라며 자신의 휴대폰 번호를 남깁니다.

A씨가 전화를 하자 이 씨는 급한 목소리로 "회사 자체 마약 검사에서 비아이가 대마로 걸린 것 같다, 너와 같이 한 거냐?"며 묻고는 "급히 만나자"고 했다고 합니다.

A씨는 이 씨를 만나러 YG 사옥 앞으로 나갔지만, A씨를 맞이한 건 이 씨가 아니라 YG 직원 김 모 씨였다고 최근 국민권익위 조사에서 밝혔습니다.

[방정현/A씨 공익제보 대리인: "YG 엔터테인먼트 직원이 나와서 차에 태운뒤에 블랙박스 끄고 A씨 휴대폰을 뺏은 다음에 "비아이에 대한 이야기는 하지 마라, 그리고 무슨 일이 생기면 자기에게 연락을 해라" 하고 자기 연락처를 알려줬다고 하더라구요."]

YG가 A씨에 대한 경찰 조사가 있기 적어도 석달 전에 이미 비아이의 투약 사실을 알았고, 이를 조직적으로 은폐하려고 했다는 의혹이 이는 대목입니다.

이처럼 의혹이 잇따르자 YG 양현석 총괄 프로듀서는 오늘 YG의 모든 직책과 업무를 내려놓겠다고 밝혔고, 동생인 양민석 씨도 YG 대표이사직에서 사임했습니다.

KBS 뉴스 이화진입니다.
  • “비아이 마약, YG 이미 알고 있었다”…양현석·양민석 동반 사퇴
    • 입력 2019.06.14 (21:18)
    • 수정 2019.06.14 (22:03)
    뉴스 9
“비아이 마약, YG 이미 알고 있었다”…양현석·양민석 동반 사퇴
[앵커]

YG엔터테인먼트가 자체 마약 검사를 통해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의 마약 투약 사실을 미리 알고 조직적으로 은폐하려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양현석 대표는 오늘(14일) YG의 모든 직책에서 물러나겠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화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비아이의 마약 투약 혐의를 제보자 A씨가 경찰에 진술한 날은 2016년 8월 22일,

그러나 이보다 두 달 전인 6월 1일, 제보자 A씨는 YG 소속 그룹 위너의 멤버 이승훈 씨로부터 카카오톡 비밀 메시지를 받습니다.

당시 이 씨는 "최근 비아이를 만난 적이 있냐"고 묻고는 "한 달 전쯤 만났다"고 A씨가 답하자, "진짜 중요한 이야기를 할 거니 답장을 해"달라며 자신의 휴대폰 번호를 남깁니다.

A씨가 전화를 하자 이 씨는 급한 목소리로 "회사 자체 마약 검사에서 비아이가 대마로 걸린 것 같다, 너와 같이 한 거냐?"며 묻고는 "급히 만나자"고 했다고 합니다.

A씨는 이 씨를 만나러 YG 사옥 앞으로 나갔지만, A씨를 맞이한 건 이 씨가 아니라 YG 직원 김 모 씨였다고 최근 국민권익위 조사에서 밝혔습니다.

[방정현/A씨 공익제보 대리인: "YG 엔터테인먼트 직원이 나와서 차에 태운뒤에 블랙박스 끄고 A씨 휴대폰을 뺏은 다음에 "비아이에 대한 이야기는 하지 마라, 그리고 무슨 일이 생기면 자기에게 연락을 해라" 하고 자기 연락처를 알려줬다고 하더라구요."]

YG가 A씨에 대한 경찰 조사가 있기 적어도 석달 전에 이미 비아이의 투약 사실을 알았고, 이를 조직적으로 은폐하려고 했다는 의혹이 이는 대목입니다.

이처럼 의혹이 잇따르자 YG 양현석 총괄 프로듀서는 오늘 YG의 모든 직책과 업무를 내려놓겠다고 밝혔고, 동생인 양민석 씨도 YG 대표이사직에서 사임했습니다.

KBS 뉴스 이화진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