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故 이희호 여사 영면…DJ와 합장
입력 2019.06.14 (21:48) 자막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자막뉴스] 故 이희호 여사 영면…DJ와 합장
동영상영역 끝
고 이희호 여사가 가장 먼저 향한 곳,

고인이 50년 넘게 다녔던 교회였습니다.

하늘에서도 국민과 민족을 위해 기도하겠다고 평소 되뇌었던 곳입니다.

55차례 가택연금을 당했던 서울 동교동 178-1번지.

남편 김대중 대통령과 고통을 함께했던 그 사저를 잠시 들러, 마지막 인사를 나눴습니다

마지막 길을 배웅하는 주민들은 눈시울을 붉혔습니다.

국립현충원에서 거행된 추모식.

한국사회의 '큰 어른'이었던 고인을 추모하기 위해 시민 누구나 참석할 수 있는 '사회장'으로 엄수됐습니다.

이낙연 국무총리와 문희상 국회의장 등 정치권 인사들과 여성계, 시민사회계 인사 등 2천여 명의 시민들이 모였습니다.

여야 5당 대표들도 추도사를 통해 이 여사의 영면을 기원했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보낸 조전도 대신 낭독됐습니다.

마지막으로 고인을 떠나보내는 길.

10년 전, 눈물로 먼저 떠나보내야 했던 김대중 전 대통령의 묘에 합장된 이 여사,

47년 동반자 옆에 영원히 함께하게 됐습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 [자막뉴스] 故 이희호 여사 영면…DJ와 합장
    • 입력 2019.06.14 (21:48)
    자막뉴스
[자막뉴스] 故 이희호 여사 영면…DJ와 합장
고 이희호 여사가 가장 먼저 향한 곳,

고인이 50년 넘게 다녔던 교회였습니다.

하늘에서도 국민과 민족을 위해 기도하겠다고 평소 되뇌었던 곳입니다.

55차례 가택연금을 당했던 서울 동교동 178-1번지.

남편 김대중 대통령과 고통을 함께했던 그 사저를 잠시 들러, 마지막 인사를 나눴습니다

마지막 길을 배웅하는 주민들은 눈시울을 붉혔습니다.

국립현충원에서 거행된 추모식.

한국사회의 '큰 어른'이었던 고인을 추모하기 위해 시민 누구나 참석할 수 있는 '사회장'으로 엄수됐습니다.

이낙연 국무총리와 문희상 국회의장 등 정치권 인사들과 여성계, 시민사회계 인사 등 2천여 명의 시민들이 모였습니다.

여야 5당 대표들도 추도사를 통해 이 여사의 영면을 기원했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보낸 조전도 대신 낭독됐습니다.

마지막으로 고인을 떠나보내는 길.

10년 전, 눈물로 먼저 떠나보내야 했던 김대중 전 대통령의 묘에 합장된 이 여사,

47년 동반자 옆에 영원히 함께하게 됐습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