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라지는 대구.경북⑤>'분권형 행정'… 통합·협력 필요
입력 2019.06.14 (21:50) 수정 2019.06.14 (23:38) 뉴스9(대구)
동영상영역 시작
<사라지는 대구.경북⑤>'분권형 행정'… 통합·협력 필요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인구 감소 시대,
지방도시의 대안을 고민하는
기획 뉴스 마지막 순서입니다.
소멸 위기에 처한
지방 중소도시들이 살아남기 위해서는
인근 자치단체간의 통합 행정과
지방분권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신주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대구 도시철도 1호선 안심역과
경산시 하양을 잇는 연장 공사가
지난 달 시작됐습니다.

사업비는 국비를 제외하고,
대구시와 경북도, 경산시가
나눠 부담합니다.

덕분에 대구-경산을 오가는
대학생과 직장인 13만 명의
통근·통학이 편리해지게 됐습니다.

자치단체간의 협력으로
광역교통망을 구축해
'규모의 경제'를 실현한 겁니다.

이처럼 인구 감소 시대에
인접 도시들 간
행정 기능의 통합과 협력은
행정 낭비를 막고
자원을 효율적으로 사용하기 위해
필수적입니다.


더 나아가 행정 수요가
크게 감소하는 지방도시들의 경우는
시군 통합 등
지역 합병도 필요합니다.

김태운 / 경북대 행정학부 교수[인터뷰]
"지역 간의 자원 차이가 많고 인구 규모도 차이가 많기 때문에 통합과 협력을 위한 시스템으로 갈 필요가 있는데요..."

무엇보다
도시 간, 도농 간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어,
중앙정부 주도의 획일적인 행정 체계가
부적합하다는 지적입니다.

각 지역의 특성에 맞는
행정 서비스를 제공하고
최적의 해결책을 추진하기 위해서는
'분권형 행정'이
강화돼야 한다는 겁니다.

김태운 / 경북대 행정학부 교수[인터뷰]
"지방자치단체가 가지고 있는 특성이나 문제점을 지역에서 잘 알 수가 있기 때문에 지방자치단체의 대응성 자체가 높아질 가능성이 있고.."

인구 축소 시대에 맞는
행정 시스템 전반의 개혁과
청사진 마련이 절실합니다.

KBS뉴스 신주현입니다.
  • <사라지는 대구.경북⑤>'분권형 행정'… 통합·협력 필요
    • 입력 2019.06.14 (21:50)
    • 수정 2019.06.14 (23:38)
    뉴스9(대구)
<사라지는 대구.경북⑤>'분권형 행정'… 통합·협력 필요
[앵커멘트]
인구 감소 시대,
지방도시의 대안을 고민하는
기획 뉴스 마지막 순서입니다.
소멸 위기에 처한
지방 중소도시들이 살아남기 위해서는
인근 자치단체간의 통합 행정과
지방분권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신주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대구 도시철도 1호선 안심역과
경산시 하양을 잇는 연장 공사가
지난 달 시작됐습니다.

사업비는 국비를 제외하고,
대구시와 경북도, 경산시가
나눠 부담합니다.

덕분에 대구-경산을 오가는
대학생과 직장인 13만 명의
통근·통학이 편리해지게 됐습니다.

자치단체간의 협력으로
광역교통망을 구축해
'규모의 경제'를 실현한 겁니다.

이처럼 인구 감소 시대에
인접 도시들 간
행정 기능의 통합과 협력은
행정 낭비를 막고
자원을 효율적으로 사용하기 위해
필수적입니다.


더 나아가 행정 수요가
크게 감소하는 지방도시들의 경우는
시군 통합 등
지역 합병도 필요합니다.

김태운 / 경북대 행정학부 교수[인터뷰]
"지역 간의 자원 차이가 많고 인구 규모도 차이가 많기 때문에 통합과 협력을 위한 시스템으로 갈 필요가 있는데요..."

무엇보다
도시 간, 도농 간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어,
중앙정부 주도의 획일적인 행정 체계가
부적합하다는 지적입니다.

각 지역의 특성에 맞는
행정 서비스를 제공하고
최적의 해결책을 추진하기 위해서는
'분권형 행정'이
강화돼야 한다는 겁니다.

김태운 / 경북대 행정학부 교수[인터뷰]
"지방자치단체가 가지고 있는 특성이나 문제점을 지역에서 잘 알 수가 있기 때문에 지방자치단체의 대응성 자체가 높아질 가능성이 있고.."

인구 축소 시대에 맞는
행정 시스템 전반의 개혁과
청사진 마련이 절실합니다.

KBS뉴스 신주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