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포커스K ①> 월평공원 갈마지구 민간특례사업 '부결'
입력 2019.06.14 (23:39) 뉴스9(대전)
동영상영역 시작
<포커스K ①> 월평공원 갈마지구 민간특례사업 '부결'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대전시의 최대 갈등 현안인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이 추진 3년 만에 '부결'로 최종 결론났습니다.



재투표까지 한 끝에 나온 결론인데

시민단체들은 환영한 반면,

토지주들은 크게 반발했습니다.



박장훈 기잡니다.









[리포트]

월평공원 갈마지구 민간특례사업이

결국 '부결'로 확정됐습니다.



대전시 도시계획위원들은

현장실사와 4시간 넘는 격론을 벌였지만

합의에 실패했고



1차 무기명 투표에서도

부결 10명, 재심의 10명 동수가

나왔습니다.



하지만 재투표 실시 결과

중간에 자리를 뜬 2명을 제외하고

최종 11대 7로 부결됐습니다.



정무호/ 대전시 도시재생주택본부장[녹취]

교통문제, 두번째로 경관 문제가 전보다는 나아졌지만 그래도 미흡하다. 2등급지도

보존하라는데 그것도 좀 미흡하다.



지난 4월 1차 심의에서

재심의 결정이 내려진 뒤 사업자 측은

사업 대상지를 대폭 줄이고

아파트 가구수도 1,490가구로

절반 가까이 줄였지만

도시계획위의 벽을 넘지 못했습니다.



시민단체와 반대측 주민대책위는

공론화위원회의 중단 권고를 수용했다며

환영했습니다.



문성호 / 월평공원 대규모아파트 저지시민대책위원장 [녹취]

도시계획위원회에서는 그러한 대전시민들의 결정을 존중해서 아마 부결을 낸 것 같습니다. 저희들은 환영하고요.



반면, 토지주들은

대전시가 토지 전체를 다 사들이라며

즉각 반발했습니다.



여한구 /월평공원 지주협의회장 [녹취]

지금으로 봐서는 도저히 납득이 가질 않고

수용할 수 없는 그런 상황입니다.



앞서 매봉공원은 부결,

월평공원 정림지구는 조건부 가결로

결론난 데 이어

월평공원 갈마지구 특례사업은

부결로 일단락됐지만,



대전시가 앞으로

토지매입비용을 어떻게 마련할 지가

관건입니다.

KBS뉴스 박장훈입니다.###
  • <포커스K ①> 월평공원 갈마지구 민간특례사업 '부결'
    • 입력 2019.06.14 (23:39)
    뉴스9(대전)
<포커스K ①> 월평공원 갈마지구 민간특례사업 '부결'
[앵커멘트]

대전시의 최대 갈등 현안인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이 추진 3년 만에 '부결'로 최종 결론났습니다.



재투표까지 한 끝에 나온 결론인데

시민단체들은 환영한 반면,

토지주들은 크게 반발했습니다.



박장훈 기잡니다.









[리포트]

월평공원 갈마지구 민간특례사업이

결국 '부결'로 확정됐습니다.



대전시 도시계획위원들은

현장실사와 4시간 넘는 격론을 벌였지만

합의에 실패했고



1차 무기명 투표에서도

부결 10명, 재심의 10명 동수가

나왔습니다.



하지만 재투표 실시 결과

중간에 자리를 뜬 2명을 제외하고

최종 11대 7로 부결됐습니다.



정무호/ 대전시 도시재생주택본부장[녹취]

교통문제, 두번째로 경관 문제가 전보다는 나아졌지만 그래도 미흡하다. 2등급지도

보존하라는데 그것도 좀 미흡하다.



지난 4월 1차 심의에서

재심의 결정이 내려진 뒤 사업자 측은

사업 대상지를 대폭 줄이고

아파트 가구수도 1,490가구로

절반 가까이 줄였지만

도시계획위의 벽을 넘지 못했습니다.



시민단체와 반대측 주민대책위는

공론화위원회의 중단 권고를 수용했다며

환영했습니다.



문성호 / 월평공원 대규모아파트 저지시민대책위원장 [녹취]

도시계획위원회에서는 그러한 대전시민들의 결정을 존중해서 아마 부결을 낸 것 같습니다. 저희들은 환영하고요.



반면, 토지주들은

대전시가 토지 전체를 다 사들이라며

즉각 반발했습니다.



여한구 /월평공원 지주협의회장 [녹취]

지금으로 봐서는 도저히 납득이 가질 않고

수용할 수 없는 그런 상황입니다.



앞서 매봉공원은 부결,

월평공원 정림지구는 조건부 가결로

결론난 데 이어

월평공원 갈마지구 특례사업은

부결로 일단락됐지만,



대전시가 앞으로

토지매입비용을 어떻게 마련할 지가

관건입니다.

KBS뉴스 박장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