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또 매각 실패...성동조선 이대로 청산되나?
입력 2019.06.14 (18:10) 수정 2019.06.17 (09:05) 뉴스9(창원)
동영상영역 시작
또 매각 실패...성동조선 이대로 청산되나?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법정관리 중인
통영 성동조선해양에 대한
3차 매각이 다시 실패했습니다.
법원이 정한 회생 기한도
오는 오늘 10월 중순까지어서
남은 기간에도 주인을 찾지 못한다면
결국, 청산 절차를 밟게 될 것이라는
전망이 커지고 있습니다.

보도에 황재락 기자입니다.

[리포트]
성동조선이 3차 매각에서도
새 주인을 찾지 못했습니다.

앞선 2차 매각 때와 같이
입찰 참가자의 자금 능력이
증명되지 못한 게 이유였습니다.

이제 남은 선택지는 많지 않습니다.
현재로선, 입찰 참가자와
수의계약 방식의 매각이 거론됩니다.

한 두 달 안에 인수 의향자가 나타나고
법원이 회생 계획안을 처리해야 하는데,
거래 성사 여부를 장담할 수 없습니다.

창원지법 파산부가
예정된 회생 절차를 조기 종결하고
채권자에게 넘겨주는 방안도 거론되지만, 채권자들이 이를 원치 않습니다.

이 때문에 성동조선이
파산 절차를 밟게 될 것이라는 전망에
점차 무게가 실리고 있습니다.

법원이 정한 파산 관재인이
남은 자산을 매각해 채권자에 분배하고,
기업 청산 절차를 진행한다는 것입니다.

희망을 안고 고통을 감수해 온
구성원들은 실망감을 토로했습니다.

[인터뷰]강기성 / 성동조선 노조 지회장
"이런 결과가 돼서 매우 실망스럽고, 무엇보다 경상남도의 역할이 없었다는 점에서 매우 유감스럽다고 말씀드리고..."

주변 상인들과
지역 주민들도 망연자실한 심정입니다.

[인터뷰]진태웅 / 안황지역 번영회 회장
"이번에 3차가 유찰되면서 이제는 못하겠다, 가게를 내놔야겠다, 이제는 문 닫아야겠다, 폐업해야겠다는 이야기가 여기저기서 나오죠."

한때 세계 8위에 오르며
중견 조선소의 맏형으로 꼽히던
통영 성동조선해양,

끝내 법정관리에 이은 청산으로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게 될지,
이제 남은 시간도 4개월 가량입니다.

KBS 뉴스 황재락입니다.
  • 또 매각 실패...성동조선 이대로 청산되나?
    • 입력 2019.06.14 (18:10)
    • 수정 2019.06.17 (09:05)
    뉴스9(창원)
또 매각 실패...성동조선 이대로 청산되나?
[앵커멘트]
법정관리 중인
통영 성동조선해양에 대한
3차 매각이 다시 실패했습니다.
법원이 정한 회생 기한도
오는 오늘 10월 중순까지어서
남은 기간에도 주인을 찾지 못한다면
결국, 청산 절차를 밟게 될 것이라는
전망이 커지고 있습니다.

보도에 황재락 기자입니다.

[리포트]
성동조선이 3차 매각에서도
새 주인을 찾지 못했습니다.

앞선 2차 매각 때와 같이
입찰 참가자의 자금 능력이
증명되지 못한 게 이유였습니다.

이제 남은 선택지는 많지 않습니다.
현재로선, 입찰 참가자와
수의계약 방식의 매각이 거론됩니다.

한 두 달 안에 인수 의향자가 나타나고
법원이 회생 계획안을 처리해야 하는데,
거래 성사 여부를 장담할 수 없습니다.

창원지법 파산부가
예정된 회생 절차를 조기 종결하고
채권자에게 넘겨주는 방안도 거론되지만, 채권자들이 이를 원치 않습니다.

이 때문에 성동조선이
파산 절차를 밟게 될 것이라는 전망에
점차 무게가 실리고 있습니다.

법원이 정한 파산 관재인이
남은 자산을 매각해 채권자에 분배하고,
기업 청산 절차를 진행한다는 것입니다.

희망을 안고 고통을 감수해 온
구성원들은 실망감을 토로했습니다.

[인터뷰]강기성 / 성동조선 노조 지회장
"이런 결과가 돼서 매우 실망스럽고, 무엇보다 경상남도의 역할이 없었다는 점에서 매우 유감스럽다고 말씀드리고..."

주변 상인들과
지역 주민들도 망연자실한 심정입니다.

[인터뷰]진태웅 / 안황지역 번영회 회장
"이번에 3차가 유찰되면서 이제는 못하겠다, 가게를 내놔야겠다, 이제는 문 닫아야겠다, 폐업해야겠다는 이야기가 여기저기서 나오죠."

한때 세계 8위에 오르며
중견 조선소의 맏형으로 꼽히던
통영 성동조선해양,

끝내 법정관리에 이은 청산으로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게 될지,
이제 남은 시간도 4개월 가량입니다.

KBS 뉴스 황재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