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개성공단 방미단 “北이 원하는 건 美기업들의 공단 입주”
입력 2019.06.15 (04:40) 국제
개성공단 방미단 “北이 원하는 건 美기업들의 공단 입주”
미국 연방의회에서 개성공단 설명회를 마친 김진향 개성공단 지원재단 이사장은 "북측은 궁극적으로 개성공단에 미국 기업들이 들어오는 것을 원한다"라고 밝혔습니다.

김진향 이사장은 현지 시각으로 14일 미 로스앤젤레스(LA) 시내 호텔에서 가진 개성공단 방미단 기자간담회에서, "개성공단에 관한 수많은 협상 과정에서 미국 기업이 공단에 들어오는 순간 전쟁이 사라진다는 생각을 북측이 갖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 이사장은, "한미동맹의 궁극적 가치가 평화실현이라면 개성공단도 마찬가지"라며 "개성공단은 그 자체가 평화"라고 강조했습니다.

정기섭 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은 "미국 측이 설명회 등에서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에 다소 맥이 풀리기도 했다"면서 "하지만, 임금 전용 등에 대한 미국 측의 의혹에 대해 나름대로 잘 설명할 수 있었다"라고 밝혔습니다.

정 회장은 카네기재단(미국평화연구소) 등의 전문가 간담회에서 개성공단에 지불된 임금이 전용되는지 의혹 해소가 필요하다는 얘기를 들었다면서, "2015년 개성공단 근로자에 지급된 임금이 역대 최대인 연간 8천만 달러로, 1인당 월 30달러인데 이런 수준에서 얼마나 전용이 가능할 것인지를 설명했다"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개성공단 방미단 “北이 원하는 건 美기업들의 공단 입주”
    • 입력 2019.06.15 (04:40)
    국제
개성공단 방미단 “北이 원하는 건 美기업들의 공단 입주”
미국 연방의회에서 개성공단 설명회를 마친 김진향 개성공단 지원재단 이사장은 "북측은 궁극적으로 개성공단에 미국 기업들이 들어오는 것을 원한다"라고 밝혔습니다.

김진향 이사장은 현지 시각으로 14일 미 로스앤젤레스(LA) 시내 호텔에서 가진 개성공단 방미단 기자간담회에서, "개성공단에 관한 수많은 협상 과정에서 미국 기업이 공단에 들어오는 순간 전쟁이 사라진다는 생각을 북측이 갖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 이사장은, "한미동맹의 궁극적 가치가 평화실현이라면 개성공단도 마찬가지"라며 "개성공단은 그 자체가 평화"라고 강조했습니다.

정기섭 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은 "미국 측이 설명회 등에서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에 다소 맥이 풀리기도 했다"면서 "하지만, 임금 전용 등에 대한 미국 측의 의혹에 대해 나름대로 잘 설명할 수 있었다"라고 밝혔습니다.

정 회장은 카네기재단(미국평화연구소) 등의 전문가 간담회에서 개성공단에 지불된 임금이 전용되는지 의혹 해소가 필요하다는 얘기를 들었다면서, "2015년 개성공단 근로자에 지급된 임금이 역대 최대인 연간 8천만 달러로, 1인당 월 30달러인데 이런 수준에서 얼마나 전용이 가능할 것인지를 설명했다"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