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문객 만 명…이희호가 남긴 화해, 통일
입력 2019.06.15 (06:18) 수정 2019.06.15 (07:57)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조문객 만 명…이희호가 남긴 화해, 통일
동영상영역 끝
[앵커]

화해와 통일, 이희호 여사가 떠나며 우리에게 남긴 마지막 메시지입니다.

여성 인권을 위해 또 민주주의와 평화를 위해 평생을 헌신했던 고인.

그 앞에선 분열이나 갈등은 없었습니다.

정성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희호 여사의 마지막 길을 배웅한 조문객은 사흘 동안 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고인이 평생 강조한 통합과 화해 정신 앞에 정치적 입장은 문제가 아니었습니다.

김대중 전 대통령에게 사형선고를 내린 신군부의 핵심, 전두환 씨의 부인 이순자 씨는 물론.

[김홍업/故 이희호 여사 차남/12일 : "감사합니다. 여사님."]

정치적 라이벌 고 김영삼 전 대통령의 차남 김현철 씨도 고인의 뜻을 기렸습니다.

시민들도 한걸음에 달려와 민주화에 헌신한 고인을 추모했습니다.

[소강덕/조문객/11일 : "민주주의를 위해서 고통의 산실에서 아이를 낳은 것처럼 애를 쓰신 분 아닙니까?"]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동반자라는 말에 가려졌던 1세대 여성운동가로서의 치열한 삶도 주목받았습니다.

[장상/장례위원장/추도사 : "여성 인권을 위해 끊임없이 투쟁하셨습니다. 그분의 소망이 마침내 정부의 양성 평등법, 여성부를 신설하는 결실로 이어졌습니다."]

햇볕정책의 계승자로, 김 전 대통령 서거 뒤 평양을 방문하기도 했던 이 여사.

마지막 소원마저 민족의 평화통일이었습니다.

[김성재/김대중평화센터 상임이사/11일 : "하늘나라에 가서 우리 국민을 위해, 민족의 평화통일을 위해 기도하시겠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이에 화답하듯 북한은 김여정 제1부부장을 통해 조화와 조전을 전하며 향후 남북관계 전환의 여지를 남겼습니다.

서로 사랑하고 화합하라는 마지막 고인의 말이 깊은 울림을 던집니다.

KBS 뉴스 정성호입니다.
  • 조문객 만 명…이희호가 남긴 화해, 통일
    • 입력 2019.06.15 (06:18)
    • 수정 2019.06.15 (07:57)
    뉴스광장 1부
조문객 만 명…이희호가 남긴 화해, 통일
[앵커]

화해와 통일, 이희호 여사가 떠나며 우리에게 남긴 마지막 메시지입니다.

여성 인권을 위해 또 민주주의와 평화를 위해 평생을 헌신했던 고인.

그 앞에선 분열이나 갈등은 없었습니다.

정성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희호 여사의 마지막 길을 배웅한 조문객은 사흘 동안 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고인이 평생 강조한 통합과 화해 정신 앞에 정치적 입장은 문제가 아니었습니다.

김대중 전 대통령에게 사형선고를 내린 신군부의 핵심, 전두환 씨의 부인 이순자 씨는 물론.

[김홍업/故 이희호 여사 차남/12일 : "감사합니다. 여사님."]

정치적 라이벌 고 김영삼 전 대통령의 차남 김현철 씨도 고인의 뜻을 기렸습니다.

시민들도 한걸음에 달려와 민주화에 헌신한 고인을 추모했습니다.

[소강덕/조문객/11일 : "민주주의를 위해서 고통의 산실에서 아이를 낳은 것처럼 애를 쓰신 분 아닙니까?"]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동반자라는 말에 가려졌던 1세대 여성운동가로서의 치열한 삶도 주목받았습니다.

[장상/장례위원장/추도사 : "여성 인권을 위해 끊임없이 투쟁하셨습니다. 그분의 소망이 마침내 정부의 양성 평등법, 여성부를 신설하는 결실로 이어졌습니다."]

햇볕정책의 계승자로, 김 전 대통령 서거 뒤 평양을 방문하기도 했던 이 여사.

마지막 소원마저 민족의 평화통일이었습니다.

[김성재/김대중평화센터 상임이사/11일 : "하늘나라에 가서 우리 국민을 위해, 민족의 평화통일을 위해 기도하시겠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이에 화답하듯 북한은 김여정 제1부부장을 통해 조화와 조전을 전하며 향후 남북관계 전환의 여지를 남겼습니다.

서로 사랑하고 화합하라는 마지막 고인의 말이 깊은 울림을 던집니다.

KBS 뉴스 정성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