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금 세계는] 美 드라마로 체르노빌 여행객 크게 늘어
입력 2019.06.15 (07:33) 수정 2019.06.15 (08:06)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지금 세계는] 美 드라마로 체르노빌 여행객 크게 늘어
동영상영역 끝
옛 소련 당시 일어난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참사가 지난 5월로 33주년이 된 가운데, 이를 소재로 한 미국 드라마가 화재를 일으키며 최근 체르노빌 지역을 찾는 사람들이 크게 늘고 있습니다.

체르노빌의 한 여행사는, 지난 5월 여행객이 2018년 같은 기간보다 30% 정도 늘었고, 6월부터 8월까지 예약한 사람도 40% 가량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의 HBO사는 지난 5월, 체르노빌 원전 폭발과 그 여파를 다룬 미니 시리즈를 방영했는데, 이 지역을 찾은 여행객들은 묵시록적인 황량한 풍경에 그날의 참사를 다시 되새기고 있습니다.
  • [지금 세계는] 美 드라마로 체르노빌 여행객 크게 늘어
    • 입력 2019.06.15 (07:33)
    • 수정 2019.06.15 (08:06)
    뉴스광장
[지금 세계는] 美 드라마로 체르노빌 여행객 크게 늘어
옛 소련 당시 일어난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참사가 지난 5월로 33주년이 된 가운데, 이를 소재로 한 미국 드라마가 화재를 일으키며 최근 체르노빌 지역을 찾는 사람들이 크게 늘고 있습니다.

체르노빌의 한 여행사는, 지난 5월 여행객이 2018년 같은 기간보다 30% 정도 늘었고, 6월부터 8월까지 예약한 사람도 40% 가량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의 HBO사는 지난 5월, 체르노빌 원전 폭발과 그 여파를 다룬 미니 시리즈를 방영했는데, 이 지역을 찾은 여행객들은 묵시록적인 황량한 풍경에 그날의 참사를 다시 되새기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