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文 “北 대화시 체제 보장”…거듭된 ‘평화’메시지 왜?
입력 2019.06.15 (11:19) 자막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자막뉴스] 文 “北 대화시 체제 보장”…거듭된 ‘평화’메시지 왜?
동영상영역 끝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문 대통령의 제안은 대화와 신뢰였습니다.

북한을 지켜주는 건 핵무기가 아니라 대화라며, '대화의 힘'을 믿으라는 겁니다.

[문재인 대통령 : "북한이 대화의 길을 걸어간다면 전 세계 어느 누구도 북한의 체재와 안전을 위협하지 않을 것입니다. 국제사회는 북한이 진정으로 노력하면 이에 대해 즉각적으로 응답할 것입니다. (남북철도연결과 공동어로 같은) 이런 평범한 평화가 지속적으로 쌓이면 적대는 사라지고 남과 북의 국민들 모두 평화를 지지하게 될 겁니다."]

문 대통령은 최근 닷새 동안 모두 4차례의 평화 메시지를 내놓았습니다.

북한이 연말까지를 협상시한으로 제시하고 미국도 내년부턴 대선에 돌입하는 상황, 늦어도 이달 안에는 북미, 남북 대화가 시작돼야 한다는 판단으로 보입니다.

이달말 G20 정상회의와 트럼프 대통령 방한이 중요한 전기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스톡홀름에서 KBS 뉴스 이병도입니다.
  • [자막뉴스] 文 “北 대화시 체제 보장”…거듭된 ‘평화’메시지 왜?
    • 입력 2019.06.15 (11:19)
    자막뉴스
[자막뉴스] 文 “北 대화시 체제 보장”…거듭된 ‘평화’메시지 왜?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문 대통령의 제안은 대화와 신뢰였습니다.

북한을 지켜주는 건 핵무기가 아니라 대화라며, '대화의 힘'을 믿으라는 겁니다.

[문재인 대통령 : "북한이 대화의 길을 걸어간다면 전 세계 어느 누구도 북한의 체재와 안전을 위협하지 않을 것입니다. 국제사회는 북한이 진정으로 노력하면 이에 대해 즉각적으로 응답할 것입니다. (남북철도연결과 공동어로 같은) 이런 평범한 평화가 지속적으로 쌓이면 적대는 사라지고 남과 북의 국민들 모두 평화를 지지하게 될 겁니다."]

문 대통령은 최근 닷새 동안 모두 4차례의 평화 메시지를 내놓았습니다.

북한이 연말까지를 협상시한으로 제시하고 미국도 내년부턴 대선에 돌입하는 상황, 늦어도 이달 안에는 북미, 남북 대화가 시작돼야 한다는 판단으로 보입니다.

이달말 G20 정상회의와 트럼프 대통령 방한이 중요한 전기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스톡홀름에서 KBS 뉴스 이병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