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베, 오만해 유조선 공격 “단호히 비난”…‘주체’는 언급 안해
입력 2019.06.15 (11:36) 수정 2019.06.15 (13:03) 국제
아베, 오만해 유조선 공격 “단호히 비난”…‘주체’는 언급 안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일본 관련 유조선 2척이 오만해에서 피격당한 것과 관련해 '공격 주체'를 언급하지 않은 채 "단호히 비난한다"고 밝혔습니다.

교도통신과 NHK 등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어젯밤(14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한 뒤 기자들에게 "어떠한 자가 공격을 했다고 하더라도 선박을 위험에 처하게 하는 행동을 일본은 단호히 비난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모든 관계국이 예측 못 한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긴장을 높이는 행위를 삼가야 한다"며 "앞으로 일본은 가능한 역할을 다하도록 노력을 거듭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아베 총리는 핵 개발 문제로 갈등을 빚고 있는 미국과 이란 사이의 중재자를 자임하며 12~14일 이란을 방문해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와 잇따라 만났습니다.

이란 측이 미국과의 협상 가능성을 부정하며 이란 방문이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한 가운데 아베 총리가 이란에 머물던 13일에는 일본과 관련된 2척의 유조선이 피격을 당했습니다.

미국 측은 공격의 '범인'으로 이란을 지목하고 있지만, 일본 측은 공격 주체가 이란인지 여부나 아베 총리의 이란 방문과 피격 사이의 연관성 등에 대해서는 언급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아베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와 관련해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나의 이란 방문에 대해 사의를 표했다"며 "앞으로도 트럼프 대통령과 긴밀히 연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통화는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유조선 피격이 이란의 소행이라고 밝힌 직후 30분 동안 진행됐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아베, 오만해 유조선 공격 “단호히 비난”…‘주체’는 언급 안해
    • 입력 2019.06.15 (11:36)
    • 수정 2019.06.15 (13:03)
    국제
아베, 오만해 유조선 공격 “단호히 비난”…‘주체’는 언급 안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일본 관련 유조선 2척이 오만해에서 피격당한 것과 관련해 '공격 주체'를 언급하지 않은 채 "단호히 비난한다"고 밝혔습니다.

교도통신과 NHK 등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어젯밤(14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한 뒤 기자들에게 "어떠한 자가 공격을 했다고 하더라도 선박을 위험에 처하게 하는 행동을 일본은 단호히 비난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모든 관계국이 예측 못 한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긴장을 높이는 행위를 삼가야 한다"며 "앞으로 일본은 가능한 역할을 다하도록 노력을 거듭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아베 총리는 핵 개발 문제로 갈등을 빚고 있는 미국과 이란 사이의 중재자를 자임하며 12~14일 이란을 방문해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와 잇따라 만났습니다.

이란 측이 미국과의 협상 가능성을 부정하며 이란 방문이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한 가운데 아베 총리가 이란에 머물던 13일에는 일본과 관련된 2척의 유조선이 피격을 당했습니다.

미국 측은 공격의 '범인'으로 이란을 지목하고 있지만, 일본 측은 공격 주체가 이란인지 여부나 아베 총리의 이란 방문과 피격 사이의 연관성 등에 대해서는 언급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아베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와 관련해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나의 이란 방문에 대해 사의를 표했다"며 "앞으로도 트럼프 대통령과 긴밀히 연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통화는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유조선 피격이 이란의 소행이라고 밝힌 직후 30분 동안 진행됐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