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CBS “이란, 구조 선박에 유조선 선원들 넘겨달라 요청”
입력 2019.06.15 (11:36) 국제
美CBS “이란, 구조 선박에 유조선 선원들 넘겨달라 요청”
오만해에서 피격된 유조선 두척의 선원들이 인근 선박 두 척에 구조된 직후 이란 당국이 선박들에게 구조된 선원들을 넘겨달라고 요청했었다고 미국 CBS방송이 보도했습니다.

CBS는 기밀 해제된 미국 정보기관 보고서를 입수했다면서 피격 유조선 선원들이 구조된 직후 이란 군용 보트들이 구조 선박들을 둘러싸고 선원들의 신병 인도를 시도했다고 전했습니다.

구조 선박 중 하나인 현대상선 소속 현대 두바이호의 선원들 진술 등을 토대로 작성됐다는 보고서에 따르면, 피격 유조선 중 한 척인 노르웨이 선적의 '프런트 알타이르호' 선원들은 구조신호를 받고 접근해온 현대 두바이호로 옮겨탔으며 약 10분쯤 지나 현대 두바이호는 프런트 알타이르호 선원들을 넘겨달라는 이란 군용 선박들에 둘러싸였고 현대 두바이호 선장은 회사와 연락해 이란 측 요청을 거부하라는 답변을 들었습니다.

하지만 선장은 '방법이 없는 것 같다'면서 이란 측에 구조 선원들을 넘겨줬다는 내용이 보고서에 포함됐다고 CBS는 설명했습니다.

또 다른 피격 유조선인 '코쿠카 코레이져스'의 선원들을 구조한 네덜란드 선박에도 이란 측의 같은 요청이 있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CBS는 전했습니다.

네덜란드 선박은 구조 선원들을 태우고 안전한 거리로 이동했으며 구조 선원들을 옮겨 태우기 위한 승선을 허가해달라는 이란 군용 선박 측의 요청을 받았으나 선장이 회사와 연락을 취한 뒤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네덜란드 선박은 코쿠카 코레이져스의 우현에서 특이한 물체를 목격했으며 이를 폭발물로 생각했다는 내용도 보고서에 담겼다고 CBS는 보도했습니다. 보고서는 네덜란드 선박 선원들의 진술에 따르면 이 물체는 가로 152㎝, 세로 91㎝ 정도 크기였으며 수면에서 1미터 안팎의 높이에 위치했었다고 전했습니다.

이란 국영 IRNA통신은 피격 당일 사고 지점을 지나던 상선 현대 두바이호 등이 이란 해군 구조팀에 선원들의 신병을 인도했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美CBS “이란, 구조 선박에 유조선 선원들 넘겨달라 요청”
    • 입력 2019.06.15 (11:36)
    국제
美CBS “이란, 구조 선박에 유조선 선원들 넘겨달라 요청”
오만해에서 피격된 유조선 두척의 선원들이 인근 선박 두 척에 구조된 직후 이란 당국이 선박들에게 구조된 선원들을 넘겨달라고 요청했었다고 미국 CBS방송이 보도했습니다.

CBS는 기밀 해제된 미국 정보기관 보고서를 입수했다면서 피격 유조선 선원들이 구조된 직후 이란 군용 보트들이 구조 선박들을 둘러싸고 선원들의 신병 인도를 시도했다고 전했습니다.

구조 선박 중 하나인 현대상선 소속 현대 두바이호의 선원들 진술 등을 토대로 작성됐다는 보고서에 따르면, 피격 유조선 중 한 척인 노르웨이 선적의 '프런트 알타이르호' 선원들은 구조신호를 받고 접근해온 현대 두바이호로 옮겨탔으며 약 10분쯤 지나 현대 두바이호는 프런트 알타이르호 선원들을 넘겨달라는 이란 군용 선박들에 둘러싸였고 현대 두바이호 선장은 회사와 연락해 이란 측 요청을 거부하라는 답변을 들었습니다.

하지만 선장은 '방법이 없는 것 같다'면서 이란 측에 구조 선원들을 넘겨줬다는 내용이 보고서에 포함됐다고 CBS는 설명했습니다.

또 다른 피격 유조선인 '코쿠카 코레이져스'의 선원들을 구조한 네덜란드 선박에도 이란 측의 같은 요청이 있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CBS는 전했습니다.

네덜란드 선박은 구조 선원들을 태우고 안전한 거리로 이동했으며 구조 선원들을 옮겨 태우기 위한 승선을 허가해달라는 이란 군용 선박 측의 요청을 받았으나 선장이 회사와 연락을 취한 뒤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네덜란드 선박은 코쿠카 코레이져스의 우현에서 특이한 물체를 목격했으며 이를 폭발물로 생각했다는 내용도 보고서에 담겼다고 CBS는 보도했습니다. 보고서는 네덜란드 선박 선원들의 진술에 따르면 이 물체는 가로 152㎝, 세로 91㎝ 정도 크기였으며 수면에서 1미터 안팎의 높이에 위치했었다고 전했습니다.

이란 국영 IRNA통신은 피격 당일 사고 지점을 지나던 상선 현대 두바이호 등이 이란 해군 구조팀에 선원들의 신병을 인도했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