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날씨 더워지자 소홀…‘안전모’는 필수
입력 2019.06.16 (07:14) 수정 2019.06.16 (07:25) KBS 재난방송센터
동영상영역 시작
날씨 더워지자 소홀…‘안전모’는 필수
동영상영역 끝
최근 오토바이 교통사고의 추세를 보면 해마다 6% 넘게 사고 건수가 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최근 5년간 통계를 보면 매일 한 명 이상이 오토바이 사고로 목숨을 잃는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오토바이 사고 사망자는 5월부터 늘기 시작해 6월엔 이백 명이 넘게 발생했습니다.

날씨가 더워지면서 안전모를 쓰지 않는 사람이 늘어난 것도 그 원인으로 분석됩니다.

실제로 한국에서의 오토바이 안전모 착용률은 84% 수준인데 100%에 가까운 일본이나 캐나다 등에 비하면 아직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신호위반이나 과속 등 안전 의식이 부족한 것도 사고가 발생하는 주요 원인입니다.

안전을 위해선 짧은 거리라도 안전모를 반드시 착용하고 교통법규를 위반한 무리한 운전은 하지 말아야 합니다.
  • 날씨 더워지자 소홀…‘안전모’는 필수
    • 입력 2019.06.16 (07:14)
    • 수정 2019.06.16 (07:25)
    KBS 재난방송센터
날씨 더워지자 소홀…‘안전모’는 필수
최근 오토바이 교통사고의 추세를 보면 해마다 6% 넘게 사고 건수가 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최근 5년간 통계를 보면 매일 한 명 이상이 오토바이 사고로 목숨을 잃는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오토바이 사고 사망자는 5월부터 늘기 시작해 6월엔 이백 명이 넘게 발생했습니다.

날씨가 더워지면서 안전모를 쓰지 않는 사람이 늘어난 것도 그 원인으로 분석됩니다.

실제로 한국에서의 오토바이 안전모 착용률은 84% 수준인데 100%에 가까운 일본이나 캐나다 등에 비하면 아직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신호위반이나 과속 등 안전 의식이 부족한 것도 사고가 발생하는 주요 원인입니다.

안전을 위해선 짧은 거리라도 안전모를 반드시 착용하고 교통법규를 위반한 무리한 운전은 하지 말아야 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