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순방 성과, 경제활력과 한반도 평화로 이어지게 할 것”
입력 2019.06.16 (14:55) 수정 2019.06.16 (14:59) 정치
문 대통령 “순방 성과, 경제활력과 한반도 평화로 이어지게 할 것”
문재인 대통령은 "핀란드·노르웨이·스웨덴 순방의 성과가 경제 활력과 한반도 평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스웨덴을 끝으로 북유럽 3국 순방을 마치고 귀국길에 오르기 전 '스웨덴을 떠나며'라는 제목으로 SNS에 올린 글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스웨덴은 서울, 평양, 판문점 세 곳에 공식 대표부를 둔 세계 유일한 나라"라며 "2000년 남북 정상회담과 1·2차 북미 정상회담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당사국들의 만남과 대화의 기회를 마련해줬다"고 소개했습니다.

그러면서 "세계평화가 곧 자국의 평화라는 것을 스웨덴은 너무나 잘 알고 세계평화를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스웨덴은 핵을 포기하고 서로 간의 신뢰를 바탕으로 한 평화를 선택했다"며 "마음을 연결하는 일이 평화에 더 빠르게 닿는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우리나라에 최초의 전화기를 설치한 에릭슨사(社)를 방문한 점을 언급하며 "서울과 인천 사이를 연결한 전화가 김구 선생을 살렸다"고 밝혔습니다.

고종황제는 1897년, 조선 황실에 처음 설치된 전화기가 개통된 지 사흘째 되는 날 그 전화기를 통해 일본 군관을 살해한 죄목으로 사형을 언도받은 김구 선생에 대한 사형집행 정지를 지시해 목숨을 구한 바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우리와 스웨덴은 사람과 사람, 사람과 사물을 잇는 5G 시대를 이끌고 있다"며 "수교 60년을 맞아 5G 통신장비, 바이오헬스 등 외에도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탄소 융복합 소재 산업 등에서도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귀국에 앞서 한국전 참전 기념비 제막식에 참석했던 문 대통령은 "스웨덴 참전용사들의 희생과 헌신을 기릴 수 있게 되어 마음의 빚을 많이 덜었다"고 적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 대통령 “순방 성과, 경제활력과 한반도 평화로 이어지게 할 것”
    • 입력 2019.06.16 (14:55)
    • 수정 2019.06.16 (14:59)
    정치
문 대통령 “순방 성과, 경제활력과 한반도 평화로 이어지게 할 것”
문재인 대통령은 "핀란드·노르웨이·스웨덴 순방의 성과가 경제 활력과 한반도 평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스웨덴을 끝으로 북유럽 3국 순방을 마치고 귀국길에 오르기 전 '스웨덴을 떠나며'라는 제목으로 SNS에 올린 글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스웨덴은 서울, 평양, 판문점 세 곳에 공식 대표부를 둔 세계 유일한 나라"라며 "2000년 남북 정상회담과 1·2차 북미 정상회담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당사국들의 만남과 대화의 기회를 마련해줬다"고 소개했습니다.

그러면서 "세계평화가 곧 자국의 평화라는 것을 스웨덴은 너무나 잘 알고 세계평화를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스웨덴은 핵을 포기하고 서로 간의 신뢰를 바탕으로 한 평화를 선택했다"며 "마음을 연결하는 일이 평화에 더 빠르게 닿는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우리나라에 최초의 전화기를 설치한 에릭슨사(社)를 방문한 점을 언급하며 "서울과 인천 사이를 연결한 전화가 김구 선생을 살렸다"고 밝혔습니다.

고종황제는 1897년, 조선 황실에 처음 설치된 전화기가 개통된 지 사흘째 되는 날 그 전화기를 통해 일본 군관을 살해한 죄목으로 사형을 언도받은 김구 선생에 대한 사형집행 정지를 지시해 목숨을 구한 바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우리와 스웨덴은 사람과 사람, 사람과 사물을 잇는 5G 시대를 이끌고 있다"며 "수교 60년을 맞아 5G 통신장비, 바이오헬스 등 외에도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탄소 융복합 소재 산업 등에서도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귀국에 앞서 한국전 참전 기념비 제막식에 참석했던 문 대통령은 "스웨덴 참전용사들의 희생과 헌신을 기릴 수 있게 되어 마음의 빚을 많이 덜었다"고 적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