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쉽지만 너무 잘 싸웠다”…전국이 ‘들썩’
입력 2019.06.16 (21:12) 수정 2019.06.16 (21:51)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아쉽지만 너무 잘 싸웠다”…전국이 ‘들썩’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런 응원 열기로 전국 곳곳이 들썩였는데요.

우리 국민들은 준우승이라는 값진 결과를 낸 태극전사들에게 아낌없는 박수를 보냈습니다.

백상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한민국~!, 대한민국~!"]

2만 명 넘는 시민들이 왕복 6차선 대로를 메웠습니다.

경기 시작 전부터 열띤 응원전이 펼쳐지고 애국가와 함께 대형 태극기도 등장했습니다.

[이윤숙/대전시 갈마동 : "오늘 분명 우리나라가 우승할 거라고 확신하고 응원 열심히 할 겁니다. 대한민국 파이팅!"]

긴장감 속에 시작된 전반전, 이강인의 페널티 킥 선제골이 터지자 해수욕장을 가득 메운 시민들이 일제히 환호합니다.

마을 주민들과 손자를 지켜보던 이강인 선수의 외할머니도 손자의 활약이 자랑스럽기만 합니다.

[김영례/이강인 선수 외할머니 : "저렇게 우리 강인이가 저렇게 대한민국을 울리고 보니까 기쁘요. 기쁜데 마음으로는 조급해 어디 다칠까 무섭고..."]

전국 곳곳에서 시민들은 붉은 유니폼에 응원 도구까지 챙겨 나와 선수들 움직임 하나하나에 환호하고 아쉬워했습니다.

경기는 졌지만 사상 첫 결승 진출, 준우승이라는 값진 결과에 박수가 쏟아졌습니다.

[김요환/충남 예산군 예산읍 : "평소 경기보다는 실점을 많이 했어도 지금까지 끝까지 가준 우리 선수들 자랑스럽고 아주 멋집니다. 파이팅!"]

지난 3주 동안 20세 이하 축구 대표팀의 경기를 보며 행복한 시간을 보낸 시민들은 대표팀 선수들의 무한한 성장을 기원했습니다.

KBS 뉴스 백상현입니다.
  • “아쉽지만 너무 잘 싸웠다”…전국이 ‘들썩’
    • 입력 2019.06.16 (21:12)
    • 수정 2019.06.16 (21:51)
    뉴스 9
“아쉽지만 너무 잘 싸웠다”…전국이 ‘들썩’
[앵커]

이런 응원 열기로 전국 곳곳이 들썩였는데요.

우리 국민들은 준우승이라는 값진 결과를 낸 태극전사들에게 아낌없는 박수를 보냈습니다.

백상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한민국~!, 대한민국~!"]

2만 명 넘는 시민들이 왕복 6차선 대로를 메웠습니다.

경기 시작 전부터 열띤 응원전이 펼쳐지고 애국가와 함께 대형 태극기도 등장했습니다.

[이윤숙/대전시 갈마동 : "오늘 분명 우리나라가 우승할 거라고 확신하고 응원 열심히 할 겁니다. 대한민국 파이팅!"]

긴장감 속에 시작된 전반전, 이강인의 페널티 킥 선제골이 터지자 해수욕장을 가득 메운 시민들이 일제히 환호합니다.

마을 주민들과 손자를 지켜보던 이강인 선수의 외할머니도 손자의 활약이 자랑스럽기만 합니다.

[김영례/이강인 선수 외할머니 : "저렇게 우리 강인이가 저렇게 대한민국을 울리고 보니까 기쁘요. 기쁜데 마음으로는 조급해 어디 다칠까 무섭고..."]

전국 곳곳에서 시민들은 붉은 유니폼에 응원 도구까지 챙겨 나와 선수들 움직임 하나하나에 환호하고 아쉬워했습니다.

경기는 졌지만 사상 첫 결승 진출, 준우승이라는 값진 결과에 박수가 쏟아졌습니다.

[김요환/충남 예산군 예산읍 : "평소 경기보다는 실점을 많이 했어도 지금까지 끝까지 가준 우리 선수들 자랑스럽고 아주 멋집니다. 파이팅!"]

지난 3주 동안 20세 이하 축구 대표팀의 경기를 보며 행복한 시간을 보낸 시민들은 대표팀 선수들의 무한한 성장을 기원했습니다.

KBS 뉴스 백상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