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한민국’…응원 열기에 ‘월드컵 특수’도 톡톡
입력 2019.06.16 (21:13) 수정 2019.06.16 (21:51)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대~한민국’…응원 열기에 ‘월드컵 특수’도 톡톡
동영상영역 끝
[앵커]

시민들은 잠도 잊은 채 우리 선수들과 함께 울고 웃었습니다.

밤새 열띤 응원이 펼쳐지면서 외식업계도 때아닌 특수를 맞았는데요.

김수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붉은 옷을 입은 시민들로 거리가 가득찼습니다.

["대~한민국!"]

첫번째 골이 들어가자 환호성이 터집니다.

["와아~~~~ 와아~~~"]

조용했던 극장엔 응원의 함성이 울려퍼지고,

["대한민국~!!"]

식당 손님들도 경기를 바라보며 한마음이 됐습니다.

["아..."]

[김형준/서울 금천구 : "저희도 관중으로써 정말 잘 응원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화이팅!"]

[김선경·주예린/경기 남양주시 : "대한민국 선수들 사랑합니다. 사랑해요. 져도 되니까 열심히 다치지만 않게 해주세요."]

식을줄 모르는 응원 열기에 덩달아 식당도 분주해졌습니다.

한 배달앱 업체에 따르면, 월드컵 결승전 시작 직전에 하루 주문수가 150만 건을 넘어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습니다.

["와 치킨이다~~ ! 우와~"]

특히 치킨 주문량이 평소의 1.5배 정도로 늘었습니다.

[이정호/서울 광진구 : "축구에는 치킨이죠! 저희는 치킨 먹고 열심히 응원할 테니까 선수들은 저희 함성을 듣고 열심히 뛰어주시길 바랍니다."]

모처럼 특수를 맞은 식당가도 북적이면서 밤잠도 잊은채 우승을 기원하는 시민들의 응원 열기는 새벽까지 이어졌습니다.

["대~한민국! 대~한민국!"]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 ‘대~한민국’…응원 열기에 ‘월드컵 특수’도 톡톡
    • 입력 2019.06.16 (21:13)
    • 수정 2019.06.16 (21:51)
    뉴스 9
‘대~한민국’…응원 열기에 ‘월드컵 특수’도 톡톡
[앵커]

시민들은 잠도 잊은 채 우리 선수들과 함께 울고 웃었습니다.

밤새 열띤 응원이 펼쳐지면서 외식업계도 때아닌 특수를 맞았는데요.

김수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붉은 옷을 입은 시민들로 거리가 가득찼습니다.

["대~한민국!"]

첫번째 골이 들어가자 환호성이 터집니다.

["와아~~~~ 와아~~~"]

조용했던 극장엔 응원의 함성이 울려퍼지고,

["대한민국~!!"]

식당 손님들도 경기를 바라보며 한마음이 됐습니다.

["아..."]

[김형준/서울 금천구 : "저희도 관중으로써 정말 잘 응원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화이팅!"]

[김선경·주예린/경기 남양주시 : "대한민국 선수들 사랑합니다. 사랑해요. 져도 되니까 열심히 다치지만 않게 해주세요."]

식을줄 모르는 응원 열기에 덩달아 식당도 분주해졌습니다.

한 배달앱 업체에 따르면, 월드컵 결승전 시작 직전에 하루 주문수가 150만 건을 넘어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습니다.

["와 치킨이다~~ ! 우와~"]

특히 치킨 주문량이 평소의 1.5배 정도로 늘었습니다.

[이정호/서울 광진구 : "축구에는 치킨이죠! 저희는 치킨 먹고 열심히 응원할 테니까 선수들은 저희 함성을 듣고 열심히 뛰어주시길 바랍니다."]

모처럼 특수를 맞은 식당가도 북적이면서 밤잠도 잊은채 우승을 기원하는 시민들의 응원 열기는 새벽까지 이어졌습니다.

["대~한민국! 대~한민국!"]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