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차기 검찰총장 후보에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지명
입력 2019.06.17 (11:51) 수정 2019.06.17 (12:0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문 대통령, 차기 검찰총장 후보에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지명
동영상영역 끝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차기 검찰총장 후보자에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을 지명했습니다.

청와대는 윤 지검장이 부정부패 척결에 기여하고 외압에 흔들리지 않는 강직함을 보여주는 등, 국민으로부터 두터운 신망을 받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홍성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이 차기 검찰총장으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을 지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오전 박상기 법무부 장관으로부터 윤 지검장을 신임 검찰총장에 임명해달라는 보고를 받았다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북유럽 순방을 마치고 어제 귀국한 문 대통령은 오늘 하루 연차를 냈지만 박 장관에게 보고를 받고, 바로 내정 인사를 발표했습니다.

청와대는 윤 지검장이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일하는 동안, 국정농단 등 적폐청산 수사를 성공적으로 이끌었고, 검찰 내부와 국민으로부터 신망을 받고 있다고 인선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고민정/청와대 대변인 : "아직도 우리 사회에 남아 있는 각종 비리와 부정부패를 뿌리 뽑음과 동시에 시대적 사명인 검찰 개혁과 조직 쇄신 과제도 훌륭하게 완수할 것이라고 기대합니다."]

윤 지검장은 박근혜 정부 때 국정원 댓글 수사 과정에서 지휘부와 마찰을 빚다 좌천됐고, 현 정부에서 서울중앙지검장에 전격 발탁됐습니다.

윤 지검장은 사법연수원 23기로 다음 달 24일로 임기가 끝나는 문무일 검찰총장보다 5기수 아래입니다.

앞서 검찰총장 후보추천위원회는 김오수 법무부 차관과 봉욱 대검 차장,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과 이금로 수원고검장 등 4명을 총장 후보자로 박 장관에게 추천했습니다.

윤 지검장이 청문회를 거쳐 검찰총장에 임명되면 총장 임기제가 도입된 1988년 이후, 고검장을 거치지 않은 첫 검찰총장이 됩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 문 대통령, 차기 검찰총장 후보에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지명
    • 입력 2019.06.17 (11:51)
    • 수정 2019.06.17 (12:01)
    뉴스 12
문 대통령, 차기 검찰총장 후보에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지명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차기 검찰총장 후보자에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을 지명했습니다.

청와대는 윤 지검장이 부정부패 척결에 기여하고 외압에 흔들리지 않는 강직함을 보여주는 등, 국민으로부터 두터운 신망을 받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홍성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이 차기 검찰총장으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을 지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오전 박상기 법무부 장관으로부터 윤 지검장을 신임 검찰총장에 임명해달라는 보고를 받았다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북유럽 순방을 마치고 어제 귀국한 문 대통령은 오늘 하루 연차를 냈지만 박 장관에게 보고를 받고, 바로 내정 인사를 발표했습니다.

청와대는 윤 지검장이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일하는 동안, 국정농단 등 적폐청산 수사를 성공적으로 이끌었고, 검찰 내부와 국민으로부터 신망을 받고 있다고 인선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고민정/청와대 대변인 : "아직도 우리 사회에 남아 있는 각종 비리와 부정부패를 뿌리 뽑음과 동시에 시대적 사명인 검찰 개혁과 조직 쇄신 과제도 훌륭하게 완수할 것이라고 기대합니다."]

윤 지검장은 박근혜 정부 때 국정원 댓글 수사 과정에서 지휘부와 마찰을 빚다 좌천됐고, 현 정부에서 서울중앙지검장에 전격 발탁됐습니다.

윤 지검장은 사법연수원 23기로 다음 달 24일로 임기가 끝나는 문무일 검찰총장보다 5기수 아래입니다.

앞서 검찰총장 후보추천위원회는 김오수 법무부 차관과 봉욱 대검 차장,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과 이금로 수원고검장 등 4명을 총장 후보자로 박 장관에게 추천했습니다.

윤 지검장이 청문회를 거쳐 검찰총장에 임명되면 총장 임기제가 도입된 1988년 이후, 고검장을 거치지 않은 첫 검찰총장이 됩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